상단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사회
경남·부산 유료도로 '추석연휴 사흘간 공짜'
경남·부산 유료도로 '추석연휴 사흘간 공짜'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기자] 추석 연휴 3일간 전국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와 함께 경남·부산지역 민자 유료도로도 면제된다.18일 경남도와 부산시는 추석 전후인 23일부터 25일까지 지역 내 모든 유료도로를 무료화한다고 밝혔다.경남도의 경우, 이 기간 마창대교(2,500원)·거가대로(1만원)·창원∼부산 도로(1,000원) 등 3개 민자도로 통행료를 받지 않는다.부산시의 통행료 면제 도로는 광안대교(통행료 소형기준 1,000원)·백양터널(900원)·수정산터널(1,000원)·을숙도대교(1,400원)·부산항대교(1,400원)·거가
조선1번지, 거제에서 쏘아올린 희망의 일자리
조선1번지, 거제에서 쏘아올린 희망의 일자리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기자] 조선업 불황여파로 큰 어려움에 겪고 있는 경남 거제에서 거제시와 업계ㆍ정부기관ㆍ교육기관이 힘을 모아 지역민 124명에게 관광리조트 일자리를 지지원하는 성과를 거뒀다.오는 10월 개장을 앞두고 있는 거제시 장목면 소재 한화리조트 벨버디어에 근무하게된 직원들에게 직업훈련-채용응시-면접-최종합격-OJT에 이르는 일련의 채용과정을 지역 기관들이 지원해 이룬 성과다.조선업 불황여파로 과거에 비해 근무인원이 많이 줄어들기는 했지만, 거제는 우리나라 조선업 종사자 10만8천명 가운데, 한 지역에서 가장 많은 4만3
"통일, 우리의 목표는 허리띠 푼 호랑이 되는 것"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기자] 경남도교육청은 지난 1일 도교육청 강당에서 ‘2018.경남학생 통일탐구대회’ 본선대회를 가졌다.대회 최고상인 ‘대통일상’에 중학교부는 김해대청중학교 ‘해동성국’팀, 고등학교부는 마산제일여자고등학교 ‘통일빌라 427호’팀이 수상했다.이 날 토론대회는 ‘4.27 판문점 선언’ 이후 미래 통일세대들의 평화통일에 대한 공감대 형성과 평화통일의 방향을 탐구와 토론으로 함께 고민해보는 행사로서 도내 중학교 6개팀, 고등학교 8개팀이 참가해 경연을 벌였다.대주제 ‘4.27 판문점선언에 따른 평화 통일의 과제와 방향
여백
여백
오피니언
[기고] 기부는 희망의 또 다른 이름이다
[기고] 기부는 희망의 또 다른 이름이다 지난 8월 31일 나다운 본부로 한통의 문의 전화가 왔다. 십시일반 기부릴레이에 참여하고 싶다는 시민이었다.그는 언론 보도를 통해 기부릴레이의 참 뜻과 용처를 알게 되었다며 선뜻 온정의 대열에 동참하기로 했다.며칠 전 점심시간에 기부에 참여하겠다는 시민을 만나러 갔다.칼국수 전문점을 운영하고 있는 부부였다. 사진촬영을 요청 드리자, 처음에는 부끄럽다고 사양하시며, 소액의 기부금임에도 찾아 준 것에 감사를 표했다. 십시일반 기부·나눔 프로젝트는 2017년부터 시작되었다.기부란 큰 금액이나 많은 물질을 나누는 것이 아닌 작은 금액이지만
노동자들에게 제대로 된 ‘여유가 있는 삶’ 제공하자!
노동자들에게 제대로 된 ‘여유가 있는 삶’ 제공하자! [시사코리아저널 김연학 국장] 주 52시간 근무제가 7월부터 본격 시행에 들어갔다. 지난 2월말 근로기준법 개정으로 시행된 주 52시간 근무제는 앞으로 3년 동안 사업장 규모에 따라 단계적으로 시행된다.근로시간 특례업종에서 제외된 방송, 사회복지서비스 등 21개 업종과 노선버스업의 300인 이상 사업장은 내년 7월 1일까지 주 52시간제 시행을 유예 받는다.아울러 18세 미만인 연소근로자의 노동시간도 1주 최대 46시간에서 40시간으로 단축된다.노동시간 단축은 2004년 도입한 주 5일제 못지않게 노동자들의 삶과 직장 문화에 획기적
세기의 비핵화 담판, 평화·번영 초석 되길
세기의 비핵화 담판, 평화·번영 초석 되길 [시사코리아저널 김연학 국장] 꺼져가던 6·12 북미정상회담의 불씨가 다시 되살아났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과 논의 중”이라면서 “우리는 정상회담을 되살리는 것에 관해 북한과 매우 생산적인 대화를 하고 있다, 열린다면 원안대로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리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불과 며칠 전 트럼프 대통령의 ‘회담 무산 통보’ 이후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의 ‘회담 개최 희망’ 담화, 다시 트럼프 대통령의 ‘환영 트윗’ 등으로 이어지는 반전의 반전을 통해 멈춰서는 듯했던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의 시계가
여백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