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사회
경북 영양군 수비면서 산불…1시간 반만에 진화
경북 영양군 수비면서 산불…1시간 반만에 진화 [시사코리아저널=김연학 기자] 16일 오후 4시 3분께 경북 영양군 수비면 신암리 산에서 불이 나 5시 30분쯤 진화됐다.불이 나자 산림 당국은 산림청 헬기 2대와 인력 116명을 투입해 진화작업을 벌여 1시간 30분만에 진화에 성공, 6시 현재 잔불을 정리 중이다.화재 당시 풍속은 초속 3m 정도로 강하지 않아 불이 더 번지지 않았다고 산림 당국은 설명했다.산림청과 소방당국은 잔불이 정리되는데로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산림청은 산 주변에서 불법 소각을 하지 말고, 불씨 관리에도 각별히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경남교육청, 세월호 참사 7주기 추모식
경남교육청, 세월호 참사 7주기 추모식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경남도교육청(교육감 박종훈)은 16일 경남교육청 교육연수원 내에 설치된 ‘세월호 기억의 벽’에서 세월호 참사 7주기 추모식을 열었다.4월 16일은 국민안전의 날이자 세월호 참사 7주기가 되는 날로써 참사 당시 안타깝게 희생된 희생자를 추모하고 더 안전한 학교 만들기를 다짐하는 의미를 담아 추모식을 갖게 되었다. 추모식은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교육감과 본청 국장급 이상 간부가 참석해 묵념과 헌화를 했다. 박종훈 교육감은 “참사 7주기를 맞은 지금까지도 유가족들의 한 맺힌 목소리를 들
경북도 · 의성군 추진 ‘이웃사촌 시범마을’ 전국적 관심 이어져
경북도 · 의성군 추진 ‘이웃사촌 시범마을’ 전국적 관심 이어져 [시사코리아저널=김연학 기자] 경북도와 의성군이 추진중인 ‘이웃사촌 시범마을’ 조성사업이 3년차에 접어든 가운데 청년들이 모여들고 청년점포들이 늘어남에 따라 저출생과 고령화, 지방소멸 극복의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지난 14일에는 대통령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장재혁 기획조정관이 현장을 찾아 이웃사촌 지원센터, 청년농부 스마트팜, 청년 쉐어하우스 등 주요 사업 현장을 둘러보고 창업청년 점포도 방문했다.특히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에서는 청년들의 사업참여 동기에 큰 관심을 보였으며, 달빛레스토랑 소준호 대표는 “농촌에도 청년이 펼칠 기회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강경숙 칼럼] 요양병원에 입원 중인 부모님들의 존엄한 노년
[강경숙 칼럼] 요양병원에 입원 중인 부모님들의 존엄한 노년 코로나19 유행이 계속되고 있다. 자칫 감염되면 죽음에 이를 수 있다는 긴장감도 이제 매너리즘에 빠지는 듯, 경계심도 느슨해진 채 1년을 훌쩍 넘겼다.몇 명이 확진되었는지 숫자는 매일 보도되지만, 코로나19 감염으로 겪어야 하는 고통이나 혹은 맞이해야 하는 죽음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한다.아직 우리 사회는 이런 부분까지 깊은 관심을 가지거나 보도할 여유가 없는 것 같다.특히 요양병원 장기 입원 환자의 어려움, 그리고 노인의 죽음에 대한 논의는 그다지 사회적인 주목을 끌지 못한다.코로나19 시대의 죽음과 요양병원 입원 노약자코호트 격
[윤진희의 열린소리] 봄철 산불 예방 바르게 알고 대처하자
[윤진희의 열린소리] 봄철 산불 예방 바르게 알고 대처하자 봄이 오면 겨우내 쌓여 있는 눈들이 계곡을 타고 흘러내린다. 산에 들에는 하나 둘씩 아름다운 꽃들이 저마다의 자태를 뽐내며 새로운 계절이 왔음을 알린다.봄이 되면 전국 어디에서나 들려오는 소식, 바로 산불 관련 소식이다. 불과 얼마 전에도 강원 양양, 삼척 가곡 등지에서 큰 산불이 발생 하였는데, 이처럼 날씨가 건조해 지는 봄철에는 산불 예방 수칙을 꼭 지키고 올바른 방법으로 대처하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그러면 봄철 산불 원인과 예방 등 대처방법에 대해 알아보자.봄철 산불원인은 등산객 또는 성묘객의 실화, 담배, 논밭두렁 소각, 불
[임우창의 열린소리] 전동킥보드 잘 알고 타시나요
[임우창의 열린소리] 전동킥보드 잘 알고 타시나요 봄 행락철을 맞아 야외활동이 잦아지면서 관광지 등에서 청소년, 연인들이 전동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장치(PM)사용이 늘어나면서 그로 인한 교통사고도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얼마 전 퇴근때 아찔 한 경험을 한 적이 있는데 교교생으로 보이는 학생 2명이 전동킥보드를 타고 갑자기 도로를 횡단하는 바람에 사고를 경험할 뻔 했다.전동킥보드는 2020년 12월 개인형 이동장치로 분류돼 도로교통법, 자전거이용활성화법이 시행됨으로서 만13세 이상이면 누구든지 운전면허 없이 탈 수 있었으나, 교통사고 등 사고위험으로 도로교통법을 재개정하여 오는 5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