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사회
경북소방학교 교직원, 화마로부터 학교 지켰다.
경북소방학교 교직원, 화마로부터 학교 지켰다. [시사코리아저널=김연학 기자] 경북소방학교(학교장 김용태) 소방학교 교직원들이 지난 21일 안동시 임동면 망천리 야산에서 발생한 산불로부터 소방학교를 지켜내는데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져 눈길을 끌고 있다.이번 산불은 강한 바람을 타고 순식간에 학교 건물을 집어삼킬 듯이 밀려왔다. 소방 전국 동원령 1호 발령과 인근 주민 대피령이 발령될 정도로 화세가 강했지만, 교직원들은 교내 교육용 소방차와 소방시설을 이용해 적극적으로 대응해 단 한 채의 건물 소실없이 무사히 지켜냈다.최초 김태우 교수는 소방시설 교육관 너머로 검은 연기
해피맘 경남지부, 진주 다문화 폭력센터·이주여성인권센터에 건강식품 전달
해피맘 경남지부, 진주 다문화 폭력센터·이주여성인권센터에 건강식품 전달 [시사코리아저널=김희영 기자] 사)해피맘 세계부인회(총본부 회장 조태임) 경남지부(지부장 김송학)는 22일 진주에 있는 다문화 폭력센터인 '내일을 여는집'과 '진주 이주여성인권센터 경남지부'를 차례로 방문해 유기농 건강식품인 푸룬과 종합비타민, 유산균 등 건강식품을 전달했다.이날 전달에는 김송학 경남지부장과 김윤정 사무국장, 이복남 창원시 마산센터장 등이 함께 했다.이날 전달된 건강식품은 총본부 조태임 회장으로부터 경남지부에 지원받은 것으로, 그동안 MOU을 맺은 여러 기관에 나눔을 실천했다.진주시 문산
경주시 전통시장에 아이스팩 기부, 환경도 살리고 소상공인 부담 덜고 ‘1석 2조’
경주시 전통시장에 아이스팩 기부, 환경도 살리고 소상공인 부담 덜고 ‘1석 2조’ [시사코리아저널=이동우 기자] 경주시에서 ‘아이스팩 재사용 사업’의 일환으로 이달 한달간 모인 1,000개의 아이스팩을 경주중앙시장상인번영회에 기부했다고 전했다.경주시는 올해 초부터 무분별하게 사용되고 버려지는 아이스팩 폐기물을 줄이기 위해 아이스팩 재사용 체계를 구축, 경주시청을 비롯해 황성과 용강, 동천, 선도 등 4개동 행정복지센터에 아이스팩 수거함을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경주시는 수거한 아이스팩을 전통시장에서 재사용할 수 있도록 경주지역자활센터를 통해 깨끗이 세척 및 건조 후 전달했다.코로나19 거리두기 등 택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백혜숙 칼럼] 누가 ‘시장도매인제’ 도입을 두려워하는가?
[백혜숙 칼럼] 누가 ‘시장도매인제’ 도입을 두려워하는가?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 대기업부터 골목상권 자영업자들까지 생존을 위한 힘겨운 투쟁을 벌이고 있다.한 방송 뉴스에서는 ‘눈을 뜬 상태로 기절한’ 택배 기사의 안타까운 모습이 영상을 타고 나오기도 하였다.우리 사회가 위기와 기회의 줄타기 속에서 발버둥치고 있다. 사회 구성원들은 모든 것을 감내하고 생존의 터전에서 비지땀을 흘리며 전력을 다하고 있다.하지만, 도매시장에서는 이런 모습을 전혀 찾아볼 수 없다.도매시장의 ‘황금알을 낳는 거위’여기서는 그런 것들이 그저 ‘남의 나라 얘기’일 뿐이다.「농수산물 유통 및
[강충경 칼럼] ‘복지국가 4.0 시대’를 서둘러 준비하자
[강충경 칼럼] ‘복지국가 4.0 시대’를 서둘러 준비하자 필립 코틀러 (Philip Kotler) 교수는 ‘마케팅의 아버지’라고 불리는 미국 대학의 유명한 교수이다.또한 빌 게이츠, 잭 웰치, 피터 드러커와 함께 4대 비즈니스 그루(Guru, 산스크리트어로 스승 또는 어둠을 밝히는 현인)로 불리는 세계적인 석학이다.작년 9월 그는 ‘미국은 노르딕 자본주의가 될 준비가 되어있는가?’(Is America Ready for Nordic Capitalism?)라는 제목의 글을 발표했다.노르딕은 우리가 북유럽이라고 부르는 스웨덴, 핀란드, 노르웨이, 덴마크 그리고 아이슬란드 다섯 나라이고, 노르딕
[윤봉환의 열린소리] “납세자 여러분도 계획이 다 있군요”
[윤봉환의 열린소리] “납세자 여러분도 계획이 다 있군요” “아들아, 너는 계획이 다 있구나”지난 해 아카데미 작품상 등을 휩쓴 영화 ‘기생충’에서 기택(송광호 분)이 과외를 하러 가는 아들의 준비성에 감탄하며 날린 명대사다.지난해부터 시작된 코로나19 확산으로 실물경기 위축과 민생경제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다.거제시는 이러한 위기를 함께 극복하고, 소상공인을 비롯한 민생 보호를 위해 납세자의 납부계획을 지원하는 등 적극적인 세정지원을 펴고 있다. 최근 들어 거제시에서도 자금경색(資金梗塞)으로 어려운 납세자들 스스로 고지유예, 각종 세금의 신고·납부기한 연장, 징수유예 등 다양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