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사회
창원시, 자가격리자 가족 위해 ‘온정숙소' 마련
창원시, 자가격리자 가족 위해 ‘온정숙소' 마련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창원시는 해외 유입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해외 입국자의 자가 격리 기간에 가족들이 지낼 수 있는 ‘온정(溫情)숙소’를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 ‘온정숙소’는 입국자 본인이 아닌 입국자의 가족이 저렴한 가격으로 머무를 수 있는 숙소다.정부가 지난 1일부터 모든 해외 입국자에 대해 2주간 자가 격리를 의무화하면서 입국자 본인과 가족이 한집에서 생활하면 생길 수 있는 2차 감염을 방지하기 위해 마련했다.창원시 온정숙소는 6일 현재 모두 34곳이다.기존 가격 대비 최소 15%에서 최대 73%의 할인
경남교육청,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약속 브랜드 슬로건 제작
경남교육청,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약속 브랜드 슬로건 제작 [시사코리아저널=김희영 기자] "경남교육청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배려의 거리 2m를 꼭 실천하겠습니다."경남교육청은 경남교육 브랜드 슬로건인 ‘아이좋아 경남교육’을 응용해 COVID-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약속 브랜드 슬로건을 제작했다.마스크 착용과 배려의 거리 2m 실천이라는 이미지를 넣은 이 자료에는 사회적 거리두기의 실천으로 COVID-19의 빠른 종식과 아이들이 행복한 경남교육 실현을 바라는 의미가 담겨 있다.이 자료는 경상남도교육청 소속 전 기관의 공문서 및 COVID-19 극복 홍보자료로
경남교육청, 교육감 주재 긴급 화상회의 개최
경남교육청, 교육감 주재 긴급 화상회의 개최 [시사코리아저널=김희영 기자] 경남교육청은 1일 교육감과 부교육감, 국장 및 부서장과 18개 교육지원청 교육장 등 총 43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남교육 18개 시·군 교육 현장 점검을 위한 긴급 화상회의'를 개최했다.박종훈 교육감 주재로 진행된 화상회의는 COVID-19 지속상황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등 교육 현장의 실태를 점검하고 현장 맞춤형 지원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열렸다.회의는 ▲교육부 발표에 따른 경남교육청의 후속 사항 안내 ▲교육 현장 점검 현황 공유 ▲ 교육 현장 지원 우수사례 나눔 ▲학교 현장의 어려움
여백
여백
오피니언
[조길영의 열린소리] 봄철 산불 예방 누구나 할 수 있다
[조길영의 열린소리] 봄철 산불 예방 누구나 할 수 있다 거제시 산자락에 꽃봉오리가 올라오는 봄이 되었다.봄은 초목이 싹트는 따뜻한 계절이지만 날씨 변화가 심해 따뜻하다가 다시 추워지기도 하며 기상이 복잡한 양상을 보인다.이러한 기후 변화로 연중 산불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계절이기도 하다.봄철에 산불이 자주 발생하는 큰 이유는 건조한 날씨 때문이기도 하다.습도가 낮고 강수량이 적은 기후 특성 때문에 작은 불씨가 큰 화재로 이어지게 되는데 봄철의 강한 바람 또한 산불이 크게 번지는 원인이라 할 수 있겠다.이에 따라 소방공무원들에겐 분주해지는 시기이기도 하다.소방서에서는 건조한 날씨 속에 강
[반명국의 열린소리] '알 권리'와 ‘인권 보호’ 사이
[반명국의 열린소리] '알 권리'와 ‘인권 보호’ 사이 지난해 12월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시작된 코로나19 확진자는 현재 전 세계 50만여 명에 육박하고 있다. 거제시의 확진자는 총 6명.이 중 4명은 퇴원해 일상으로 복귀했고, 나머지 2명은 격리되어 치료를 받는 중이다.32년의 공직생활 중 직접 걷지 않았던 길,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세상이기에 힘든 과정이었지만 꿋꿋하게 버텼다. 글래디에이터(로마 검투사)의 정신으로 맞서 싸운다면 우리시에는 단 한 명의 확진자도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는 작은 희망 속에서...휴일은 잊은 지 오래이며, 나의 모든 일상은 온통 코로나19에 맞춰졌다
사람 보이면 일단 멈춤! 정착화로 교통사고 예방하자
사람 보이면 일단 멈춤! 정착화로 교통사고 예방하자 [시사코리아저널 특별기고/ 영양경찰서 경위 임유락] 우리나라의 최근 5년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매년 감소하고 있는 추세이나,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 중 보행자 사고가 치사율이 가장 높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평균 19.7%에 비해 약 2배나 높은 39.7%이다.이에 경찰에서는 ‘사람이 보이면 일단 멈춤’ 캠페인을 전개하는 등 보행자 중심의 운전문화를 정착시켜려고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사람이 보이면 일단 멈춤’은 보행자가 도로를 횡단하고 있으면 일단멈춤, 신호등이 없는 횡단보도에서는 일단 멈춤, 교차로에서 우회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