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사회
배움의 즐거움 '거제몽돌학당' 5개소 개강
배움의 즐거움 '거제몽돌학당' 5개소 개강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거제시는 이달부터 ‘2022년 찾아가는 문해교실 거제몽돌학당’ 5개소를 본격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거제몽돌학당’은 교육의 기회를 놓친 비문해 성인들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현장문해 교육이다.지난 4월에 실시했던 거제시 문해교육사 양성과정에서 배출된 10명의 문해교육사가 강사로 투입되어 활동하고 있으며, 지난 17일 둔덕면 아사마을, 장목면 장북마을을 시작으로 18일 둔덕면 학산마을, 거제면 옥산마을·산전마을이 차례로 개강했다. 특히 첫날 교육에서는 서로를 알아가기 위한 시간으로 ‘내
거창군, 폐지수거 어르신 위한 '사랑의 리어카' 전달
거창군, 폐지수거 어르신 위한 '사랑의 리어카' 전달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거창군자원봉사센터(센터장 신현숙)는 18일 경상남도자원봉사센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경남여성리더봉사단 및 거창군 관계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폐지를 주워 생계를 어렵게 꾸리고 계신 어르신들을 위한 ‘사랑의 리어카’ 전달식을 가졌다.이날 전달식에서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기술봉사팀을 주축으로 임직원들이 재능기부를 통해 만든 ‘사랑의 리어카’ 5대와 함께 안전조끼, 자물쇠, 생필품 꾸러미를 읍면을 통해 추천된 어르신 다섯 분을 대표해 거창읍에 계시는 어르신께 전달했다.‘사랑의 리어카’는 2014년
거제 조선업희망센터 운영 사업비로 국비 5억원 추가 확보
거제 조선업희망센터 운영 사업비로 국비 5억원 추가 확보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거제시는 이달 5월 고용노동부로부터 2022년 거제 조선업희망센터 운영 사업비로 국비 5억원을 추가 확보했다고 밝혔다.거제 조선업희망센터 운영 사업은 고용노동부에서 공모한 지역 고용위기 대응을 위한 '2022년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창출 지원사업'에 선정되어 지난 2월 국비 25억 원을 확보해 추진해 오고 있다.시는 사업비 5억원을 추가 확보함으로써 지난해 20억 원에서 10억 원이 증액된 총 30억 원의 사업비로 조선업 수주 회복세에 따른 인력수급 지원과 구직자 맞춤형 취업 훈련 및
안전한 경주엑스포대공원 우리에게 맡기세요
안전한 경주엑스포대공원 우리에게 맡기세요 [시사코리아저널=경북취재본부] 안전한 경주엑스포대공원 산학협력으로 지킨다.경주엑스포대공원은 동국대 WISE 캠퍼스 스마트안전공학부 학생들의 현장실습 수업을 지원하고, 공원의 위험요소를 사전에 파악해 안전성 강화에 나섰다.경주엑스포대공원은 올해 스마트안전공학부 학생들이 공원을 순회점검하며 관별 콘텐츠 및 시설물을 자체적으로 전수조사 하는 위험성평가 현장실습 수업을 지원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이번 위험성평가는 지난 4월 21일에 실시한 동국대학교 WISE 캠퍼스와 업무협약에 따른 협력사업의 일환으로, 경주엑스포대공원은 유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강경숙 칼럼] ‘굥정’이냐, 공정이냐​
[강경숙 칼럼] ‘굥정’이냐, 공정이냐​ 잔치는 끝났다. 현란한 불꽃놀이와 폭죽, 구두선이 난무하는 대선판이 끝나자 권력은 저마다 자신의 민낯을 드러내기 시작했다.잔치의 주빈으로 대접받는 줄 알았던 청년이 사라지는가 했더니 퇴장한 줄 알았던 구태들이 버젓이 주인공을 자처하고 나서서 시대(?)의 정의를 설파하고 있다.월 2백만 원을 주겠다던 병사 월급 공약이 백지화되고 내각이나 지방선거에 청년의 얼굴이 보이지 않는다. ​아니나 다를까 청년들도 대통령을 ‘굥’이라 부르며 불편한 감정을 숨기지 않는다.청년과 함께 시대적 화두로 대선판을 뜨겁게 달구었던 ‘
[신치훈의 열린소리] 2030세대의 정치참여는 더 이상 선택사항이 아니다, 대만을 보라
[신치훈의 열린소리] 2030세대의 정치참여는 더 이상 선택사항이 아니다, 대만을 보라 ‘아시아 시가총액 1위 TSMC의 나라·경제성장률 세계1위·1인당 GDP로 우리와 일본을 곧 추월···.’ 대만의 경제 도약이 화제다. 사실 이런 경제 발전 이전에 정치 혁신이 있었다. 이코노미스트(The economist)가 발표한 ‘민주주의지수’에서 대만은 아시아 1위에 오르며 ‘아시아 민주주의의 등대’라는 찬사를 받았다.혁신의 주역은 2030세대였다. 최근 선거에서 이들 세대의 투표율은 75%에 달할 정도로 참여 열기가 뜨겁다. 오드리 탕(Audrey Tang) 장관과 같은 2030 시빅해커(Civic Hacker· IT로 정
[김진희 칼럼] 고졸자가 될 위험? 불공정 언어로 공정을 설득할 수 있나?
[김진희 칼럼] 고졸자가 될 위험? 불공정 언어로 공정을 설득할 수 있나? 우리사회의 폭력성이 도를 넘고 있다. 폭력은 한 사회가 유지되는 최소한의 기준인 법률, 규칙 등을 어기면서 시작된다.그런 폭력성을 제어할 규칙들이 작동하지 않는다.도덕과 양심을 말하는 시대는 지났고 선을 넘어도 지탄받을 뿐이지만, 명백히 제재가 따르는 법률, 규칙은 어떤 식으로 피하는 것일까?약자들에겐 저승사자인 법이, 정보와 인맥을 독점한 사람들에겐 넘나들 수 있는 은밀한 기준임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넘나드는 규칙들, 위태로운 사회​아빠찬스, 엄마찬스, 할아버지찬스도 모자라 남편찬스, 본인찬스까지 온갖 ‘
[조미정의 열린소리] 황매산이 우리에게 베푸는 만큼 우리는 산을 아끼고 있을까
[조미정의 열린소리] 황매산이 우리에게 베푸는 만큼 우리는 산을 아끼고 있을까 ‘우리 유전자 속에는 뿌리 깊은 자연 의존성이 있다. 인간이 녹색을 접하면 마음이 평온해지는 이유, 심신이 피로할 때 숲을 찾는 이유는 그것이 우리의 생존 본능이기 때문이다.’에드워드 월슨(前 하버드대학 생물학 교수)의 말처럼 자연 의존성 덕분인지 지난 주말부터(4월 30일) 어버이날(5월 8일)까지 합천 황매산 군립공원에 집계된 방문객은 15만5,700여 명이다.5월 5일 하루만 티맵 목적지 전국 순위 18위에 달할 정도로 많은 인파가 들이닥쳤다.거리두기가 해제된 요즘 역대급 인파가 몰리면서 합천의 대표 관광지 황매산의 아름다움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