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사회
창원특례시, 전기이륜차 전환 공모 사업 선정 
창원특례시, 전기이륜차 전환 공모 사업 선정  3종류 총 60기 국비 약 9억원 투입···민간투자는 약 30억 규모[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창원특례시(시장 홍남표)는 환경부에서 추진한 2023년 지역별 무공해차 전환 브랜드 공모사업에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지역별 무공해차 전환 브랜드 공모사업은 지역 특성과 연계한 전기차 및 충전기를 집중 보급하고 충전사업자 등의 민간참여를 적극 유도하는 브랜드 사업으로 올해 전기이륜차 충전 스테이션 구축 부분에 선정된 17개 사업 중 창원시가 3개 사업이 선정됐다.이번 공모선정으로 창원시에 설치될 충전기는 3종류 총 60기로 국비
창원특례시, 진해군항제 ‘특별재난안전상황실’ 운영
창원특례시, 진해군항제 ‘특별재난안전상황실’ 운영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창원특례시(시장 홍남표)는 진해군항제 기간(3월 25일~4월 3일)동안 관람객 증가 및 일시 몰림현상 등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24시간 ‘창원시 특별재난안전상황실’을 운영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시는 군항제 기간 다중밀집 장소인 여좌천, 중원로터리, 경화역 등을 집중 모니터링한다.특히, 야간시간(오후 6시~11시)에는 50명이상 군집 시 자동알람을 설정해 집중 관제하고 있다. 또한, PS-LTE(재난안전통신망)을 활용해 재난안전상황실과 소방서, 경찰서, 보건소 등 유관기
경남교육청, 학교폭력 전수조사 후속 조치 계획
경남교육청, 학교폭력 전수조사 후속 조치 계획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경남도교육청(교육감 박종훈)은 모 고등학교 기숙사에서 발생한 학교폭력 사안을 철저하게 조사하고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해당 학교 전체 학생을 대상으로 학교폭력 전수조사를 벌인 뒤 그 결과를 바탕으로 후속 조치를 마련할 계획이다.지난 23일 오후 전교생을 대상으로 전수조사 한 결과 재학생 6명이 과거 졸업생 선배가 학교폭력을 행사했다고 전해 들었고, 재학생 3명이 직접 피해를 봤다고 응답했다고 밝혔다. 이에 경남교육청은 학교폭력 사실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경찰에 조사를 요청했다.해당 학교에 대해서는 학
영양경찰서, 찾아가는 학교폭력 특별 예방교육 실시
영양경찰서, 찾아가는 학교폭력 특별 예방교육 실시 [시사코리아저널=김연학 기자] 영양경찰서(서장 최문태)는 지난 23일부터 27일까지 영양초등학교, 영양중학교, 영양여자중학교에서 신학기 맞이 특별 예방교육을 실시했다.이번 활동은 범죄의 다변화·저연령화를 고려하여 초등학교와 중학교를 중점적으로 학생과 학부모를 대상으로 진행했다.23일은 영양여자중학교에서 학부모 30여명을 대상으로 신종 학교폭력 종류와 상담·신고 방법이 적힌 유인물 배부를 통한 교육을 진행했다.24일, 27일은 영양초등학교, 영양중학교에서는 운동부(유도부, 육상, 높이뛰기)학생, 지도교사를 대상으로 사이버폭력에 대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이상구 칼럼] 노동 분야의 과제와 주 69시간 근무제도
[이상구 칼럼] 노동 분야의 과제와 주 69시간 근무제도 윤석열 대통령이 최대 주 69시간 근무를 도입하겠다고 하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다. 이에 대해 MZ세대가 반발하니, 이제는 60시간으로 줄여야 한다고 호통을 쳤다고 한다. 대통령 후보 시기에는 주당 120시간을 언급했다가, 반으로 줄었으니 “다행”이라고 해야하는 걸까? 그러다가 갑자기 노조가 회계를 공개하지 않는 비리 집단이 되고, 건설 노동자들은 조직 폭력배(조폭)를 연상시키는 ‘건폭’이라는 신조어를 만들어 국민들의 동의를 구하고 있다.지금 대한민국의 심각한 경제 상황에서 근로시간을 늘리는 것이 해결책이 될 수 있을지, 부동산 경
[백혜숙 칼럼] 소비자 관점, 식량안보 차원에서 본 양곡관리법 개정안
[백혜숙 칼럼] 소비자 관점, 식량안보 차원에서 본 양곡관리법 개정안 「양곡관리법」 개정안은 과연 무엇을, 누구를 위한 것인가? 쌀 생산을 조절하고 농산물 생산 체계의 전환을 모색하자는 게 개정안의 취지다. 이는 궁극적으로, 요동치는 곡물 수급 및 가격안정 불확실성 시대에 식량안보 차원에서 접근해야 할 문제다. 또한 그 속에는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를 보호하는 내용이 담겨야 한다. 그런데 정부와 국회는 뭘 하고 있는지 묻고 싶다. ‘농민피해방치법’을 만들 셈인가? 더는 책임을 방기하지 말기 바란다. 법안의 중심에는 언제나 국민이 자리해야 한다. 「양곡관리법」 개정안을 두고 찬반양론의 쟁점이 뜨겁다. 찬
[박진현의 열린소리] 왜 경남에는 향토기업이 없습니까?  
[박진현의 열린소리] 왜 경남에는 향토기업이 없습니까?   우리 경남에는 향토기업이 없다. 어려운 경남의 경제를 개선하기 위해 박완수 도지사님을 비롯한 자치단체장들이 열심히 기업유치를 위해 뛰어다니고 있는 모습을 보며 "그럼 우리 향토기업은 어떨까"라는 의문에서 시작된 조사의 결론은 우리 경남에는 향토기업이 없다는 것이었다. 향토기업을 연구하며 두번 놀랐다. 먼저 행정기관의 답변자료를 보고 드린다. 경상남도는 향토기업 선정을 단 한 번도 한 적이 없다. 선정한 일이 없으니 지원한 일도 없고 지원한 일이 없으니 그 어떤 조례에도 '향토기업'은 언급되지 않는다. 추가 자료를
[박신철 칼럼] 역사를 모른 채로는 대한민국에서 정치를 하지마라!
[박신철 칼럼] 역사를 모른 채로는 대한민국에서 정치를 하지마라! 예전 미국의 대통령이었던 조지 부시 2세는 기자가 역사에 어떻게 남을 것으로 보이는가라는 질문에 역사 따위는 신경 쓰지 않는다고 대답을 한 적이 있다.짧은 미국역사에서는 대한민국처럼 긴 역사를 가진 국가가 아니기에 충분히 이런 대답을 할 수 있을 수 있을 것이다.역사란 어떤 집단이나 국가가 가진 정신의 집합체를 역사라고 규정할 수 있다.모든 국가는 그 국가만의 독특한 언어, 음식, 생활습관, 예절 등 그들만의 문화를 가지고 있다.이 가운데서 여러 가지를 통합한 문화라는 것은 곧 그 국가의 정서이기도 하다.이 정서가 모여서 한 국가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