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사회
대전, 코로나19 추가 확진 42명 발생
대전, 코로나19 추가 확진 42명 발생 [시사코리아저널=강민주 기자] 대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42명이 추가 발생했다. 전날은 7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시는 24일 오후 6시 현재 6683~6724번 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구별로는 동구 13, 중구 3, 서구 13, 유성구 13이다. 3명 격리중, 28명이 조사중에 있으며 지역감염은 11명이다.이로써 대전지역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해외입국자 100명을 포함해 누적 6,724명으로 늘었다.한편, 시는 이날 현재 코로나19 예방접종을 실시한 지 7개월 만에 102만 423명이
창원시, ‘이이효재 선생’ 별세 1주기 추모행사 잇따라 개최
창원시, ‘이이효재 선생’ 별세 1주기 추모행사 잇따라 개최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오는 10월 4일 故 이이효재선생 별세 1주기를 맞아, 이이효재길 개장기념식과 2021 창원이이효재포럼을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오는 29일 오후 2시 제황산공원 내 진해광장에서 열리는 ‘이이효재길 개장기념식’은 ‘청산 愛 살어리랏다’라는 창원시립무용단의 이이효재 주제공연을 시작으로, 기념식, 상징물 제막 등의 순서로 진행된다.이날 개장 기념식은 허성무 시장과 도·시의원·여성학자·여성단체 뿐만 아니라 전국의 선생님 제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다.지난해 11월 첫발걸음을 뗀
강기윤 의원 “혈액수급 어려움 해소 위한 '헌혈자의 날' 법제화”
강기윤 의원 “혈액수급 어려움 해소 위한 '헌혈자의 날' 법제화”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국회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창원시 성산구, 보건복지위원회 간사)은 매년 6월 14일을 헌혈자의 날로 지정하는 내용을 담은 '혈액관리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강기윤 의원에 따르면 최근 저출산·고령화, 코로나19 확산 지속 등으로 헌혈자들의 헌혈 참여가 저조해지고 혈액의 안정적 확보가 어려워지고 있는 상황이다.강 의원이 대한적십자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가 국내 발발하지 않았던 2019년도 동기간 비교 시 약 13만 명의 헌혈 참여가 감소했고 이로 인해 5일분을 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제정구의 열린소리] 말의 중요성
[제정구의 열린소리] 말의 중요성 최근 해군 일병, 성폭행당한 부사관의 극단적 선택 소식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을 더 짓누르는 실정이다.특히 폭행과 함께 가해진 상급자의 폭언은 극단적인 선택의 촉매제가 된 것으로 나타나 말의 중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게 다가온다.학창 시절 친구, 선생 및 동료로부터 들은 나쁜 말 한 마디가 그 사람의 인생을 좌우하기도 한다.말이 참 무섭다. 말 한 마디에 천 냥 빚을 갚는다고 하지만 말 한 마디로 생긴 생채기가 평생 흉터로 남기도 한다.특히 스스로 화를 조절하고 분노를 제어하는 자정 능력이 부족한 열 살 전후 아이들에겐 &#
[이상구 칼럼] 김대중 정신의 올바른 계승·발전이 필요한 이유
[이상구 칼럼] 김대중 정신의 올바른 계승·발전이 필요한 이유 지난 8월 18일은 김대중 대통령 서거 12주기였다.김대중평화센터는 영화제작사 명필름과 계약을 체결하고, 김성재 前문화관광부장관(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 이사장)을 대표 제작위원으로 하는 ‘김대중 대통령 다큐멘터리 제작위원회’를 구성해서 본격적인 영화 제작에 들어간다고 한다.‘시대의 창’ 출판사는 김대중 연구의 1인자로 손꼽히는 장신기 작가가 쓴 김대중 대통령의 업적에 대한 평가서 <성공한 대통령 김대중과 현대사>을 발간하기도 했다.왜 지금, 김대중에 대한 평가인가?돌아가신 지 12주기나 지난 지금, 다시 김대중에 대한 평가가 활성화되
[이상이 칼럼] 이재명 후보의 청년기본소득을 반대하는 이유
[이상이 칼럼] 이재명 후보의 청년기본소득을 반대하는 이유 나는 기본소득을 반대한다. 기본소득은 220년이나 된 낡은 ‘무차별적 획일주의’ 담론이다.기본소득은 20세기 이후에도 간간히 제기되었지만 주류 담론의 반열에 들지 못했으며, 특히 제2차 세계대전 이후에는 보편적 사회보장을 기반으로 하는 복지국가 담론의 정립으로 인해 정치사회적으로 완전히 밀려났다.나는 장차 인공지능과 4차 산업혁명 시대가 활짝 열리더라도 기본소득은 경제·복지 체제의 대안적 해법이 될 수 없다고 생각한다.무엇보다 기본소득 자체가 ‘무차별적 획일주의’ 방식의 낡은 담론이기 때문이며, 더 중요하게는 지난 70년 동안 변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