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사회
창원시, 25일부터 마산만 연안정화활동 추진
창원시, 25일부터 마산만 연안정화활동 추진 ‘海맑은 마산만 살기기’ 공동협력 업무 협약 기업과 함께 활동[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마산만 특별관리해역 민관산학협의회와 공동으로 ‘제21회 국제 연안정화의 날’을 기념해 25일부터 10월 15일까지 민관이 함께하는 연안정화 행사를 개최한다. 이번 국제 연안정화 행사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에 따라 3주에 걸쳐 50명 이내 소규모로 진행한다.3주간 18개의 지역 기업과 단체 총 350여 명이 참여하는 시민과 함께하는 환경정화 활동이다.올해로 21회째를 맞이하는 국제 연안정화의 날은 유
충남도, 추석 연휴 충남119 출동 작년보다 56% 증가
충남도, 추석 연휴 충남119 출동 작년보다 56% 증가 [시사코리아저널=박병건 기자] 추석 연휴 기간 충남도 내에서 화재와 사고 등이 잇따르며 119 출동이 지난해보다 56%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22일 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추석 연휴가 시작된 지난 17일 오후 6시부터 연휴 마지막 날인 22일 오전 9시까지 충남 소방 119 출동은 총 3,223건으로 집계됐다.이는 지난해 추석 연휴 기간인 9월 29일 오후 6시부터 10월 4일 오전 9시까지 집계된 2,066건보다 56% 늘어난 규모다.출동 분야별로는 구조 출동이 1,155건으로 지난해 442건에 비해 62% 증가하고, 구급
10월 1일부터 '미접종자' 모더나 접종
10월 1일부터 '미접종자' 모더나 접종 [시사코리아저널=김연학 기자] 10월 1일부터 '미접종자' 가운데 새로 접종을 신청한 대상자는 모더나 백신을 맞게 된다.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21일 참고자료를 통해 "10월 1일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사가 없었던 미접종자 대상 접종 백신은 모더나 백신"이라고 밝혔다.다만 "백신 수급 상황에 따라 mRNA(메신저리보핵산) 백신 중에서 변경될 수 있으며, 이 경우 개별 안내 예정"이라고 설명했다.그간 접종 기회를 놓쳤거나 미뤄왔던 만 18세 이상 미접종자를 위한 접종 예약은 지난 18일 오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제정구의 열린소리] 말의 중요성
[제정구의 열린소리] 말의 중요성 최근 해군 일병, 성폭행당한 부사관의 극단적 선택 소식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을 더 짓누르는 실정이다.특히 폭행과 함께 가해진 상급자의 폭언은 극단적인 선택의 촉매제가 된 것으로 나타나 말의 중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게 다가온다.학창 시절 친구, 선생 및 동료로부터 들은 나쁜 말 한 마디가 그 사람의 인생을 좌우하기도 한다.말이 참 무섭다. 말 한 마디에 천 냥 빚을 갚는다고 하지만 말 한 마디로 생긴 생채기가 평생 흉터로 남기도 한다.특히 스스로 화를 조절하고 분노를 제어하는 자정 능력이 부족한 열 살 전후 아이들에겐 &#
[이상구 칼럼] 김대중 정신의 올바른 계승·발전이 필요한 이유
[이상구 칼럼] 김대중 정신의 올바른 계승·발전이 필요한 이유 지난 8월 18일은 김대중 대통령 서거 12주기였다.김대중평화센터는 영화제작사 명필름과 계약을 체결하고, 김성재 前문화관광부장관(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 이사장)을 대표 제작위원으로 하는 ‘김대중 대통령 다큐멘터리 제작위원회’를 구성해서 본격적인 영화 제작에 들어간다고 한다.‘시대의 창’ 출판사는 김대중 연구의 1인자로 손꼽히는 장신기 작가가 쓴 김대중 대통령의 업적에 대한 평가서 <성공한 대통령 김대중과 현대사>을 발간하기도 했다.왜 지금, 김대중에 대한 평가인가?돌아가신 지 12주기나 지난 지금, 다시 김대중에 대한 평가가 활성화되
[이상이 칼럼] 이재명 후보의 청년기본소득을 반대하는 이유
[이상이 칼럼] 이재명 후보의 청년기본소득을 반대하는 이유 나는 기본소득을 반대한다. 기본소득은 220년이나 된 낡은 ‘무차별적 획일주의’ 담론이다.기본소득은 20세기 이후에도 간간히 제기되었지만 주류 담론의 반열에 들지 못했으며, 특히 제2차 세계대전 이후에는 보편적 사회보장을 기반으로 하는 복지국가 담론의 정립으로 인해 정치사회적으로 완전히 밀려났다.나는 장차 인공지능과 4차 산업혁명 시대가 활짝 열리더라도 기본소득은 경제·복지 체제의 대안적 해법이 될 수 없다고 생각한다.무엇보다 기본소득 자체가 ‘무차별적 획일주의’ 방식의 낡은 담론이기 때문이며, 더 중요하게는 지난 70년 동안 변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