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사회
창원보호관찰소, 수강명령 미신고·소재불명 50대 구속
창원보호관찰소, 수강명령 미신고·소재불명 50대 구속 [시사코리아저널=이환수 기자] 법무부 창원준법지원센터(소장 조성민)는 법원에서 집행유예 2년, 수강명령 40시간을 부과 받고 1년 6개월 동안 보호관찰소에 미신고, 소재불명된 상태에 있던 유 모씨(49세)를 17일 구인해 창원교도소에 유치했다고 18일 밝혔다.유 씨는 창원지방법원에서 도로교통법위반(음주운전) 등으로 2018년 8월 준법운전강의 수강명령 40시간 이행을 조건으로 집행유예 2년의 판결을 받았다.그러나 유 씨는 보호관찰소에 출석해 개시신고를 하지 않고 소재도 고의적으로 숨겨 수강명령 집행을 불가능케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허성무 시장, 혈액수급난에 ‘사랑의 헌혈운동’ 동참
허성무 시장, 혈액수급난에 ‘사랑의 헌혈운동’ 동참 [시사코리아저널=이환수 기자] 창원시는 18일 혈액수급난 해소에 도움을 주기 위해 헌혈에 나섰다.시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시청 본관앞 대한적십자사 헌혈버스에서 시청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사랑의 헌혈운동을 가졌다.이번 헌혈 행사는 동절기 혈액보유량 감소와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른 헌혈 기피로 혈액수급이 어려워짐에 따라 마련됐다.헌혈에 직접 참여한 허성무 창원시장은 “혈액수급이 어려운 상황에서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헌혈에 참여한 것에 대해 감사하다”며 “국가적인 혈액 수급 위기를 극복하는 데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창원경상대병원 앞 약국 폐쇄하니 너무 힘들어요"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창원경상대병원은 병원 앞 약국 폐쇄에 따른 불편 해소를 촉구하는 4,000여명의 서명지를 창원시청 1층 민원실에 전달했다.서명은 약 3주간 병원 외래 이용객을 대상으로 자발적인 협조로 이뤄졌으며 병원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불편 없이 처방약을 구입할 수 있도록 창원시가 방안을 마련해달라는 취지로 이뤄졌다.지난 달 대법원의 판결로 병원 앞 약국 2곳이 갑작스럽게 등록 취소됨에 따라 가파른 경사로에 위치한 상가 약국이 병원에서 가장 가까운 약국이 되었다. 이에 따라 병원을 이용하는 한 환자는 "대다수 시
여백
여백
오피니언
[조승배 의학칼럼] '겨울 산이 진짜’라고 하지만, 무턱대고 올랐다간…
[조승배 의학칼럼] '겨울 산이 진짜’라고 하지만, 무턱대고 올랐다간… 산을 자주 찾는 등산매니아들은 ‘겨울 산이 진짜’라고 말한다. 눈이 겹겹이 쌓인 ‘설경’이 주는 매력이 그만큼 크다는 이야기다.그러나 겨울산은 위험한 곳이다.폭설과 혹한, 눈사태를 만날 수도 있고, 과도한 체력소모로 인한 피로동사나 저체온증, 동상 사고도 우려된다.문제는 이러한 사고들을 예측하기도 쉽지 않다는 점이다. 겨울 산의 매력을 느끼기 위해서는 조심, 또 조심을 하는 수밖에 없다.그러나 대비를 전혀 할 수 없는 것도 아니다. 조심을 하는 데에도 방법이 있다. 가장 기초적인 것부터 지켜 나간다면 사고의 위험을 크게 줄일 수 있
치매 없는 아름다운 건강한 노년사회 위한</br>영양군의 노고에 격려·감사의 박수 보낸다
치매 없는 아름다운 건강한 노년사회 위한
영양군의 노고에 격려·감사의 박수 보낸다
[시사코리아저널 김연학 국장] 치매환자가 고령화 속도만큼 빠른 추세로 급증하고 있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65세 이상 노인인구 739만 명 중 치매 환자는 75만 명이다. 노인 10명 중 한 명이 치매 환자다. 나아가 오는 2024년 치매 환자는 100만 명을 넘어서고, 2041년에는 200만 명을 초과할 것으로 전망돼, 치매는 이제 우리 모두의 이야기가 됐다.치매는 후천적으로 기억, 언어, 판단력 등의 여러 영역의 인지 기능이 감소해 일상생활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하는 임상 증후군을 말하는데, 전반적인 뇌기능의 손상
[이승열 칼럼] 19禁은 깨졌다!
[이승열 칼럼] 19禁은 깨졌다! 19금이 깨졌다.지난해 12월 27일 공직선거법 일부개정 법률안이 통과돼 선거연령이 만 19세에서 만 18세로 낮춰졌다는 말이다.우리나라의 교육 학제 상 고등학생의 일부 즉, 선거일 4월 16일 이전에 태어난 청소년은 선거권을 가지게 된다.통계적으로는 고3의 13% 정도인 그들이 대입을 앞둔 고3이라는 사실 때문에 교육열이 높은 학부모들은 벌써 학업에 지장이 있지나 않을까 걱정이 태산이고, 보수당 정치인들은 진보 성향의 교육감과 교사들 때문에 학교가 정치적인 난장판이 될 거라고 목에 핏대를 세우며 법률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할 거라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