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 핫클릭
거창창포원에 화려하게 피운 빅토리아수련단 3일 밤에만 꽃 피우는 ‘밤의 여왕’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2.09.16 17:27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 사진제공=거창군] 거창군은 올해 6월에 거창창포원에 심은 빅토리아수련 8본이 8월 19일 첫 개화를 시작으로 9월 현재까지 계속해서 꽃을 피워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고 전했다.

아마존 유역이 원산지인 빅토리아수련(큰가시연꽃)은 수련과 빅토리아속 식물로, 영국 빅토리아 여왕을 기념하기 위해 붙여진 이름으로 알려져 있으며, 수련 중 가장 큰 잎과 꽃을 자랑한다.

또한, 보통 수련과는 다르게 밤에 꽃이 펴 ‘밤의 여왕’으로도 불리며, 8월부터 10월까지 개화 후 단 3일이란 짧은 기간 꽃을 피운다.

첫째 날은 하얀색의 꽃이 진한 향기를 내뿜고, 둘째 날은 진한 분홍색으로 색이 변하고, 셋째 날에는 물속으로 가라앉아 열매를 맺는다.

이번 빅토리아수련 개화는 거창창포원 개장 이후 첫 사례로, 식재 이후 전담인력을 배치하는 등 체계적인 관리를 통해 생육관리 기술을 습득하는 것은 물론 개화에도 성공해 많은 사진작가와 관람객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창포원 개장 이후 첫 빅토리아수련을 개화하기 위해 그간 많은 관계자가 노력해 왔다”며 “경상남도 제1호 지방정원 거창창포원에 앞으로 다양한 종류의 식물을 도입하고 품격 높은 경관을 조성해 새로운 힐링 정원으로 만들어 갈 계획이다”고 전했다. /사진제공=거창군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