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 핫클릭
거창사건추모공원에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거창사건추모공원으로 무궁화 꽃 보러오세요!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2.08.24 15:50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거창군 신원면 거창사건추모공원에는 역사적으로 민족의 얼과 일편단심 충절을 상징하는 나라꽃 무궁화가 한창이다.

나라꽃 무궁화는 애국가 노랫말인 ‘무궁화 삼천리 화려 강산, 대한사람 대한으로 길이 보전하세’에서 알 수 있듯이, 꽃이 7월부터 10월까지 100여 일간 계속 피어서 무궁화라는 이름을 가지게 되었다고 전해온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개화기임에도 불구하고 꽃이 제대로 개화하지 않아 거창사건사업소에서는 가지치기, 고형복합비료 주기, 병충해 방제 등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

그 결과 올해는 무궁화 꽃이 군락을 이루며 풍성하게 피어 거창사건 추모공원의 여름철 새로운 볼거리로 변모했다.

김미정 거창사건사업소장은 “무궁화 꽃말은 일편단심과 영원함을 의미한다”며 “영원히 피고 또 피어서 지지 않는 꽃이라는 뜻처럼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과 아픈 역사인 거창사건의 의미를 되새기고, 영원히 기억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거창사건추모공원 내 무궁화동산은 2012년 제67회 식목일 행사를 맞아 공무원, 기관단체, 주민과 학생 등이 참여하여 8,000그루를 식재해 10년 만에 그 진가를 발휘하게 됐다.

또한, 추모공원에는 수국, 연꽃, 백일홍 등 다양한 꽃들이 극심한 가뭄과 무더위를 견뎌내고, 무궁화와 더불어 기세를 맘껏 뽐내고 있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