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핫클릭
창원특례시, 투명페트병 재활용한 '창원 굿즈' 탄생파우치, 핸드타올, 크로스백 등 7종···시 고유상징물 캐릭터 디자인해 자원순환 유도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2.08.08 17:07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창원특례시(시장 홍남표)는 올해 자원순환 특수시책으로 창원시 발생 투명페트병에서 재활용 원사를 뽑아 기념품을 제작하고, 시의 고유 상징물을 캐릭터로 디자인해 각종 행사 시 시민들에게 배부하해자원순환을 유도할 계획이다고 8일 밝혔다.

시는 이 시책 추진을 위해 지난 3월부터 관내 디자인 업체에 용역을 의뢰해 디자인이 완성됐으며, 지난 7월 14일 시청회의실에서 최종 보고회를 가졌다.

시는 투명페트병 재활용 '창원 굿즈(기념품)’로 ▲파우치 ▲폴딩 다용도 파우치 ▲미니크로스백 ▲핸드타올 ▲양말 ▲캠핑용 보냉의자 ▲스카프 등 7종에 대한 디자인을 개발했다.
시 상징물인 단감, 벚꽃, 큰고니, 반디 등으로 만든 캐릭터를 '창원 굿즈’에 같이 반영했다.

향후 개발한 '창원 굿즈’를 제작 및 시민들에게 배부 홍보해 폐기물이 귀중한 자원이 되고 고품질 재활용할 수 있으므로 올바른 분리배출의 필요성을 널리 알려 시민 환경인식 향상에 기여하고자 한다.

창원 단감과 진해 벚꽃을 이용한 <아삭이> , 주남저수지 큰고니와 용지호수에서 겨울나기 한 고니 가족 <용고니>,  퇴촌천, 내동천, 소사천 등에 서식한다는 반딧불이 <반디> 이렇게 우리시 상징물을 활용한 캐릭터도 탄생했다.

또한 이 캐릭터를 활용 창원시 대표 관광지를 여행하면서 환경보호 하는 캠페인성 웹툰(컷툰)도 제작, 홍보에 재미를 더해 시민들에게 보다 친근하게 다가가 자원순환 실천을 유도하기로 했다.
아울러 시 대표 관광지도 홍보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가져 올 것으로 기대된다.

조명래 제2부시장은 “폐기물은 발생 전에 감량하고, 발생된 폐기물은 가능한 분리배출을 철저히 하여 재활용하고, 재활용된 제품은 우리가 많이 사용하여 자원이 선순환될 수 있게 생활화하는 것이 아름다운 지구를 살리는 길”이라며 “올바른 분리배출 및 1회용품 사용 안하기 등 자원순환 실천에 적극 동참하여 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