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레저/여행/축제 핫클릭
대한민국 별천지 영양에서 '우주의 신비를 느껴보자'‘영양 반딧불이천문대 여름성수기 연장운영 실시‘
  • 김연학 기자
  • 승인 2022.07.18 13:52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김연학 기자] 영양군(군수 오도창)은 영양국제밤하늘보호공원 반딧불이천문대가 여름 휴가기간을 맞아 20일부터 8월 15일 까지(7.20~8.15)연장 운영 및 월요일에도 휴관 없이 정상 운영한다고 밝혔다.

영양군 생태공원사업소 반딧불이천문대는 아시아 최초 밤하늘보호공원으로 지정된 영양국제밤하늘보호공원 안에 위치해 전국에서 가장 별보기 좋은 곳으로 손꼽히고 있다.

이번 성수기 기간 동안 밤하늘보호공원과 천문대를 찾는 관람객들의 편의를 돕고자 평소 오후 1시부터 밤 10시까지 운영하던 천문대의 개관시간을 오전 10시부터 밤 11시까지 연장 운영하며, 휴관일인 월요일에도 개관을 할 예정이다.

한편 반딧불이천문대와 함께 별생태체험관도 운영 중이며, 가까운 곳에 죽파리 자작나무 숲과 시인 조지훈의 생가인 호은종택 및 지훈문학관이 있어 아름다운 자연과 문학을 함께 즐길 최적의 장소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최근 제임스 웹 우주망원경의 관측결과들이 하나둘씩 나오면서 우주의 기원과 신비에 많은 이들이 관심을 보이는 이때, 밤하늘의 수많은 별들을 가장 잘 관측할 수 있는 영양국제밤하늘보호공원에서 거대하고 아름다운 우주를 느껴보는 시간을 가지는 것을 권해드린다”고 말했다.

김연학 기자  dusgkr0808@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