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핫클릭
박완수 경남도지사, 폭염 속 ‘도민 우선’ 현장 행보 시작하절기 재난 대비 건설 현장 및 야외 노동자 안전대책 점검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2.07.06 06:16
  • 댓글 0
박완수 경남지사가 국지도 60호선(김해시 한림-생림 구간) 건설 현장을 방문해 작업 시간대 조정 여부 등 야외 노동자들에 대한 폭염 대응 체계를 살펴보고 있다..

고령층 폭염 피해 방지를 위해 무더위 쉼터 찾아 직접 업무 챙겨
"경로당 운영에 대한 도비 지원 높여나가겠다" 공약 확인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박완수 경남도지사는 5일 오전 폭염 대책 점검을 위해 건설현장과 경로당을 직접 방문하는 것으로 민생행보를 시작했다.

전국적으로 폭염이 기승을 부리면서 온열질환자가 급증하고 사망자까지 발생하고 있다.
5일 낮 기준으로 도내 대부분 지역에 폭염 경보와 주의보가 발령돼 야외 노동자와 고령의 어르신들에 건강과 안전에 대한 각별한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다.

박완수 도지사가 국지도 60호선(김해시 한림-생림 구간) 건설 현장을 방문해 작업 시간대 조정 여부 등 야외 노동자들에 대한 폭염 대응 체계를 살펴보았다.

박완수 도지사는 국지도 60호선(김해시 한림-생림 구간) 건설 현장을 방문해 작업 시간대 조정 여부 등 야외 노동자들에 대한 폭염 대응 체계를 살펴보았다.
현장에서 “노동자들은 혹서기 온열질환을 비롯해 안전사고에 유의해 달라"면서 "국지도60호선 공사가 장기화되고 있는데 부분개통을 통해서라도 도민이 불편을 해소할 수 있도록 현장관리에 철저를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김해 한림면에 위치한 신봉경로당의 무더위 쉼터를 찾아 어르신들의 건강과 안부를 살피고 애로사항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
박 지사는 “폭염에 취약한 어르신들이 경로당과 무더위쉼터를 찾아 건강하게 여름을 날 수 있도록 경로당 운영을 위한 도비 지원을 점차적으로 높여 나가겠다”며 “경로당이 노인복지 시책은 물론 마을 문화공간의 중심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완수 경남지사가 5일 김해 한림면에 위치한 신봉경로당의 무더위 쉼터를 찾아 어르신들의 건강과 안부를 살피고 애로사항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경남도는 5월 20일부터 9월 30일까지 폭염대책 기간을 운영하고 있고 야외노동자, 농축수산 분야 등 맞춤형 폭염대책을 추진해오고 있다.
특히, 도민 인명피해 예방을 위한 ▲행복SMS 알림서비스 시범 실시 ▲폭염대비 무더위쉼터 운영 ▲이통장, 자율방재단 등을 통한 안부 확인 등을 시행해오고 있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