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코로나 확진자 2만명선 육박 '확산세'지난주 대비 2배 육박···보건당국 긴장
  • 김연학 기자
  • 승인 2022.07.06 05:01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김연학 기자] 코로나19 유행이 다시 증가세로 돌아서는 분위기여서 보건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지난 5일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1만8천명이 넘는 신규 확진자가 발생, 지난주 같은 기간에 비해 2배 정도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1만8.606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동시간대 집계치(1만7,146명)보다 1천460명 많다. 이틀 연속 1만명대 후반이다.

지난 3월 이후 감소세를 보이던 코로나19 유행세가 최근 반등세로 전환된 데다 주말에 줄었던 진단 검사 수가 주중에 다시 늘면서 확진자 수도 함께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후 9시까지 확진자 수는 1주 전인 지난달 28일(9,845명)보다 8,761명 늘어 1.9배, 2주 전인 지난달 21일(8,552명)보다는 1만54명 많아 2.2배를 기록했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6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2만명 전후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29일부터 일주일간 신규 확진자 수는 1만455명→9,591명→9,523명→1만713명→1만53명→6,253명→1만8,147명으로 하루 평균 1만676명이다. 직전 주(6.22∼28·7천63명)보다 3,529명 늘었다.

이날 오후 9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1만453명(56.2%), 비수도권에서 8,153명(43.8%) 나왔다.

지역별 확진자는 경기 5,069명, 서울 4,770명, 경남 1,066명, 인천 1,042명, 경북 994명, 충남 656명, 부산 614명, 강원 596명, 대구 550명, 울산 518명, 충북 488명, 전북 479명, 전남 459명, 대전 453명, 제주 361명, 광주 338명, 세종 153명이다.

김연학 기자  dusgkr0808@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