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핫클릭
김정호 의원 "윤 대통령의 원전 인식 · 태도, 너무 무모하고 위험"원내대책회의 모두발언서 윤 대통령의 원전 안전 경시 발언 질타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2.06.29 02:03
  • 댓글 0
더불어민주당 원내선임부대표인 김정호 국회의원이 28일 원내대책회의 모두발언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원자력 발전의 안전성 경시 발언을 강하게 질타했다.

"문재인 정부의 단계적 원전 감축 정책을 탈원전으로 왜곡"
"윤 대통령의 사양화된 원전산업에 대한 시대착오적 집착"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더불어민주당 원내선임부대표인 김정호 국회의원(경남 김해시을)은 28일 원내대책회의 모두발언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원자력 발전의 안전성 경시 발언을 강하게 질타하며 "윤석열 정부의 원전 강화 정책은 사양화된 원전산업에 대한 시대착오적 집착이며 세계적 흐름에 정면으로 역행하는 것"이라고 몰아부쳤다.

김 의원은 원내대책회의에서 “지난 22일, 윤석열 대통령은 창원에서 원전 협력업체 간담회 중 산업통상자원부와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게 원전업계는 탈원전이라는 폭탄이 터져 폐허가 된 전쟁터라며 전시에는 안전을 중시하는 관료적인 사고를 버려야 한다고 지시했다‘며 ’원전의 안전 경시 발언에 놀랐다며 무지한 말폭탄을 용감하게 투하하냐"고 꼬집었다.

발언하는 김정호 의원

이어 "작년 1월 월성원전 지하수에서 방사능물질인 삼중수소가 기준치의 18배 초과 검출된 사실이 내부고발로 드러났지만, 한수원과 원안위는 은폐하기에 급급했다"며 "대통령이 안전을 중시하는 관료적 사고를 버리라고 지시했으니 앞으로 원전의 안전점검과 관리는 더욱 눈가리고 아웅할 것이 뻔하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또한 "윤석열 대통령은 설계수명이 다한 원전도 10년씩 연장하고 중단된 신한울 3·4호기를 신속히 건설을 추진하라고도 지시했다"며 "경주는 지진안전지대가 아님을 2016년 경주지진사태에서 확인했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대선 시기 윤석열 후보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찬성 발언 때 예견했지만,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수호해야 할 최고 책임자의 인식과 태도가 너무 무모하고 위험하다"고 일갈했다.

특히 "윤석열 정부는 입만 열면 문재인 정부의 원전 정책을 탈원전으로 왜곡하고 바보같은 짓이라고 거짓 선동하지만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문재인 정부는 2085년까지 중장기적으로 단계적인 원전 감축 정책을 추진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기존 원전은 설계 수명대로만 운영하고 영구방폐장이 35년째 건설되지 못한 상황에서 임시 저장공간도 포화 상태라 신규 원전은 더 이상 건설하지 못한다는 판단이었다"며 "현재 건설 중인 신한울 1·2호기가 내년까지 준공되면 원전의 설비용량은 26.1GW로 증가하지만, 윤석열 정권은 원전을 당장이라도 폐쇄하는 것처럼 호들갑을 떤다"고 몰아부쳤다.

그러면서 "세계 원전 시장은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갈수록 축소되고 있는데, 원전을 수출하려 해도 EU의 안전기준에 맞도록 설계를 변경해야 하며, 핵쓰레기 처리문제도 사전에 해결해야 할 전제조건이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재생에너지 시장은 급속히 확대되는 추세라, EU는 탄소국경세 도입을 서두르고 글로벌 기업들은 앞다투어 RE-100선언을 하고 있는데 반해, 윤석열 정부의 원전강화 정책은 사양화된 원전산업에 대한 시대착오적 집착일 뿐"이라며 "세계적 흐름에 정면으로 역행하고 있다"고 지넉했다.

김 의원은 "결국 대한민국에 재생에너지 산업의 경쟁력만 떨어뜨릴 것"이라며 "윤석열 대통령이야말로 시대를 역행하는 바보같은 짓을 당장 그만두길 바란다"고 독촉했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