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프로 당구 선수 스롱 피아비 부모 건강검진 지원한 블루원엔젤스 구단주에버콜라겐 챔피언십 우승 후 캄보디아 고향 부모님 걱정하던 효녀 맏딸 스롱 피아비
  • 경북취재본부
  • 승인 2022.05.18 16:33
  • 댓글 0

부모 입국하자 구단주가 건강검진과 비용 부담 제안해 종합건강검진 받아

[시사코리아저널=경북취재본부] 프로당구 블루원엔젤스의 구단주인 윤재연 부회장(블루원 대표이사)은 한국을 방문한 구단 소속 스롱 피아비 선수의 부모님에게 종합건강검진을 제안하고 비용 일체를 본인이 부담하기로 해 선수와 구단주 사이에 국경을 초월한 훈훈한 유대와 인정을 보여주었다.

블루원엔젤스 소속 프로당구 선수 스롱 피아비 선수는 21-22시즌 에버콜라겐 챔피언십에서 시즌 두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 소감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고향에 계신 엄마가 많이 편찮으신데 모시고 병원에 가고 싶다”며 울먹였다.

이를 기억하고 있었던 블루원엔젤스의 윤재연 구단주는 마침 이달 초 스롱 피아비 선수의 부모님이 입국했다는 소식을 듣고 건강검진을 받게 하자고 제안하고 직접 병원까지 수소문했다고 한다.

맏딸로 효성이 지극한 스롱 피아비 선수는 한국에서 당구선수로 성공한 이후 고향을 방문할 때마다, 그리고 방송이나 인터뷰에서 종종 부모님의 건강을 걱정하곤 했다.

캄보디아의 수도 프놈펜에서 자동차로 5시간이나 떨어진 시골마을인 캄퐁참에는 변변한 병원도 없고 의료시설이 열악해 정확한 병명도 확인할 수 없었고 치료는 엄두도 내지 못하는 형편이었다.

스롱 피아비 선수와 부모 찬 스롱(53), 석 젠털(52)은 5월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ㅎ의료재단을 방문해 종합건강검진을 받았다.

가장 정밀한 프리미엄(플래티늄) 프로그램에 따라 약 4시간 30분 가까이 진행된 종합건강검진에서 긴장한 부모님과는 달리 스롱 피아비 선수는 시종 환하게 웃는 얼굴로 동행했다.

블루원엔젤스의 윤재연 구단주는 친언니 이상으로 스롱 피아비 선수를 아껴주는 것으로 소문이 자자하다.

평소 피아비의 애로와 고민사항을 들어주고 직접 해결해 주기도 했으며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낼 때마다 별도로 격려금을 지급하고 봉사/후원활동을 지원하기도 했다.

대회 때마다 평정심을 유지할 수 있도록 심리상담사를 지원하는 등 게임 결과에 스트레스 받지 않고 행복한 선수생활을 할 수 있도록 관심과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고 한다.

스롱 피아비 선수는 여자 당구 아마 최강자에서 지난해 블루원엔젤스 구단에 입단하면서 프로로 전향했다.

첫 시즌 팀 리그에서 블루원엔젤스가 전반기 3위, 후반기 우승, 최종 리그 준우승을 차지하는데 크게 기여했다.

개인전인 LPBA 블루원리조트 챔피언십과 에버콜라겐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2승을 거두어 랭킹 1위에 올랐다.

스롱 피아비 선수는 우승 상금을 고향에 있는 학교와 구호단체에 기부하고, 스포츠 영재교육을 위한 전문학교 설립을 준비하는 등 많은 선행을 베풀고 있는 캄보디아의 국민영웅이다.

경북취재본부  pro1288@naver.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북취재본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