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핫클릭
포항지역 경북도의원, 포스코홀딩스 포항 설립은 '시대정신'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도 “포스코지주사 서울 설치 반대” 지원사격
  • 김연학 기자
  • 승인 2022.01.28 14:58
  • 댓글 0

시민 200여 명과 임시 주총에서 지주사 포항 설립 요구 서한 전달
우수인력 강조하며 ‘미래기술연구원’ 설립 요구, 애정과 서운함도 토로

[시사코리아저널=김연학 기자] 경북도의회 포항지역 도의원 8명(김희수, 한창화, 이칠구, 박용선, 장경식, 이동업, 이재도, 김상헌)은 포항시 시민 200여 명과 함께 28일 포스코 임시 주주총회가 열린 포스코센터를 방문해 앞으로 포스코그룹을 지배하게 될 포스코홀딩스를 포항에 설립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하는 서한문을 전달했다.

앞서 지난해 12월 포스코 이사회는 사업 부문을 100% 자회사로 분할하는 계획안을 의결하여, 포스코홀딩스라는 이름의 지주회사를 만들고, 철강사업 자회사로 포스코를 비롯해 건설분야의 포스코건설, 이차전지 소재의 포스코케미칼 등을 자회사로 두기로 결의하였으며, 28일 임시주주총회에서 최종 분할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포스코가 지주회사로 전환되면 본사였던 포스코는 포스코홀딩스 내 철강 부문 자회사로 위상이 격하되고, 모회사인 포스코홀딩스는 포항이 아닌 서울에 설립됨에 따라, 현재 포스코 본사가 위치한 포항을 중심으로 한 경북 남동부의 주민들과 지역정치인들이 크게 반발하고 등 지역민심이 들끓고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도 “대기업의 수도권 집중화는 지방 소멸을 가속화하고 국가 경쟁력 하락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포스코 지주회사 서울 설치 반대 의사를 분명히 한다”며 한 목소리를 냈다.

경북도 의원들은 “최정우 회장이 주주에게 보낸 서한에 있는 것처럼 포항에 뿌리를 두면서도 미래지향적 사업영역을 성공적으로 확장하지 않았냐”고 반문하면서 "포스코홀딩스의 서울설립은 자기모순이라고 꼬집은 뒤 “포스코는 향후에도 철강사업이 그룹의 가장 핵심사업이라고 밝히고 있는데, 핵심사업이 있는 곳에 본사가 있어야 효율적이지 않겠냐”며 포스코홀딩스 포항 설립의 당위성을 역설했다.

또, 일부 의원들은 “어떤 위기가 닥쳐도 함께 헤쳐 나갈 포스코를 지켜줄 기업의 근본인 근로자와 지역을 외면해서는 안 된다”며 “포항시민의 긍지와 애정을 포스코가 어떻게 이렇게 모르는지 답답하다. 삭발이라도 하고 싶은 심정”이라고 미어지는 심정을 감추지 못하기도 했다.

다른 의원들은 “수도권 집중화로 지방 도시의 붕괴가 현실화 되어가는 와중에 대표적 지역기업인 포스코가 수도권으로 이전한다면 포항시민과 포스코가 쌓아온 신뢰관계를 허무는 것”이라고 일침을 가하기도 했다.

 또한 “배고픈 6~70년대에 산업화를 이끌어 대한민국을 선진국으로 만든 국민기업 포스코는 현재의 시대정신인 지역균형발전을 선도해야한다”하면서 “포항은 포스텍을 비롯한 우수인력이 많은 만큼 포스코의 핵심 전략을 수립하고 기술 연구개발을 맡은 미래기술연구원의 최적지다”고 주주들의 현명한 선택을 당부했다.

김연학 기자  dusgkr0808@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