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만재 스님의 빙의 이야기] ’소울 케어’(soul care)3외동딸의 어이없는 죽음 겪은 엄마의 슬픈 이야기 ”나비처럼 훨훨···"
  • 시사코리아저널
  • 승인 2021.12.03 11:34
  • 댓글 13
무척사 주지 만재스님

인생의 모든 것이었던 외동딸의 어이없는 죽음을 겪은 엄마의 슬픈 이야기이다. 

현대무용으로 세계적인 대회에서 도 두각을 나타낸 전도유망한 여대생이었다. 내가 영적인 일을 하면서 많은 일을 겪었지만 가장 가슴 아프고 안타까운 사연이다.

요즘 매일같이 악몽을 꾸는 학생은 하루는 몇 해 전에 자살한 사촌오빠가 꿈에 나와 어디를 가자며 데리고 가는 꿈, 불길이 치솟아 타죽으려 하는데 갑옷을 입은 신장이 도와주어 살았다는 꿈등 매일 이상한 꿈들을 꾼다.

대체 의학 하시는 안산의 이 선생님에게 상담을 같다가 애가 빙의일 수 있다는 말에 나를 소개받았다. 

그때 일본에 한 달간 머물 때라 만날 수 없었다.

빨리 만나고 싶은데 언제 오시느냐고 학생이 몇 번이나 엄마에게 나의 근황을 물었다.

화요일에 귀국해서 법당에 오자,연락이 와서 토요일 오후 2시에 예약을 했다. 

금요일 오후에 전화가 왔다. "내일 병원 예약된 줄 모르고 약속을 했다"며 "정말 죄송해요"라며 다음 주에 온다는 것이다.

이런 일이 다반사라 그러라 하며 전화를 끊는데 이상한 기분이 들었다. 안 좋은 예감이 스치는데 어찌할 도리가 없었다. 아니나 다를까 그다음 화요일에 이 선생님에게서 전화가 왔는데 "안산에 지금 좀 오셔야겠어요"라는 것이다. 

학생이 죽었다는 것이다. 지금 화장터에서 이리 오기로 했다며 빨리 와주라는 것이다. 그때 법당이 김포에 있을 때라 안산으로 바로 갔다. 화장을 끝내고 초주검이 된 채로 가족들이 들어서는데 가족들 뒤로 여학생 영혼이 뒤따라 들어 오는 게 보였다. 

순간 내 몸으로 쑥 하며 학생 영혼이 들어오더니 온몸이 틀어지며 바닥에 뒹굴자 엄마는 혼절하고 가족들은 이 광경에 모두 어안이 벙벙했다.

그렇게 살아서 만나기로 했던 학생을 며칠 만에 영혼이 되어 만나게 된 것이다.

사건은 정말 어이가 없었다. 일요일 오후 대학로에 있는 고층빌라(10층) 집에서 창문에 걸터앉아 친구들과 이야기하며 놀고 있었는데. 방충망도 없고 안전망도 없는 집이다. “내려와 위험해" 한 친구가 말하자 괜찮다며 발을 동동 들다가 그만 ‘앗' 하는 순간 무게중심이 뒤로 쏠리며 그대로 추락한 것이다. 

이 얼마나 어이없는 죽음이요, 무슨 귀신의 조화란 말인가, 아니면 부주위 도 운명인가, 제정신이 아니고서야 그 위험한 행동을 했겠는가 엄마는 자기가 나와의 약속만 지켰더라도 하는 자책을 하며 많이 힘들어하셨다.

학생의 구병시식을 하는 날 엄마의 절규와 통곡은 감히 필설로 어찌 다 표현하겠는가, 딸 영가 또한, 내게 울부짖으며 안 간다고 억울한 죽음을 받아들이지를 못했다. 

이제 갈 길이 다른 것을···그렇게 딸의 슬픈 구병시식을 지냈다. 

모든 것을 잃은 엄마는 삶을 몇 번이나 포기하려 했다. 그렇게 죽은들 딸이 살아 돌아오냐는 나의 질책과 조언으로 간신히 버텨내었다. 그게 인연이 되어 열심히 신행 생활을 하던 중 한 3년 되었나 아카시아가 흐드러지게 핀 어느 봄날에 안산에 볼일이 있어 같다가 갑자기 생각이 나서 그 엄마에게 전화했다. 

"어머 오늘 우리 딸 생일인데 어떻게 알고 오셨냐"며 반색하시며 너무나 좋아하신다. 

하루도 딸을 잊지 못하고 슬픔에 젖어 사는데 요즘 꿈에 자주 보인다며 구병시식을 해주고 싶다는 것이다. (딸이 그리우니 그렇게 라도 만나고 싶은 것임을 어찌 모르겠는가) 며칠 후에 영가를 보내는 마지막 의식을 했다. 

가족들도 모두 참석해 영가의 가는 길에 힘을 실어주었다. 영혼과 내가 하나 되어 나비처럼 춤을 추었다. 

“정말 고맙습니다. 꼭 딸이 살아 돌아온 것만 같았어요···"

시사코리아저널  webmaster@koreajn.co.kr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사코리아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3
전체보기
  • 통명 2021-12-10 12:18:28

    가슴아픈 사연입니다.
    그래도 구병시식이는것도 하고 마음의 병이라도 달래주는 스님이 계셔서
    다행입니다.   삭제

    • 호두앵두 2021-12-08 10:04:42

      인연이거기까지였나봅니다 제발좋은곳으로갔으면좋겠습니다   삭제

      • toz2007 2021-12-06 10:59:20

        마음이 먹먹하네요
        사람에게 가장 큰 스트레스가 가족과의 이별이라고 하는데
        스님을 만났더라면 이 세상에서 좀 더 아름답게 꽃폈을 영가
        이제는 좋은 곳에 가서 편하게 있겠지요
        아픈이들에게 희망이 되어 주시는 스님
        화이팅하십시오 ~~^^   삭제

        • 노윤정 2021-12-05 23:41:27

          정말가슴아픈사연이네요
          엄마가 얼마나 자책하며 평생을 힘들어하고 사실까요 사람목숨은 맘대로 안되나봐요
          몃말에 착하고 독똑한사람 먼저데려간다는 말이있잖아요 더큰모습으로 이세상에 빨리오셨으리라 엄마에게 위로하그싶네요
          죽고사는거는 맘대로 안되나봐요
          그래서 저도 매일매일 열심노럭하고 비우고내려놓고 베푸는맘이 인색해지지않기를 발원합니다 나무관세음보살^~^   삭제

          • 이은주 2021-12-05 21:37:31

            저는 스님의 능력과 신기한 현실을 봤던 입장에서믿습니다.참 믿을수없는 과학적으론 밝혀지진않은거지만.항상 억울한 영혼들의 한을풀어주시는 스님 든든합니다.
            글 잘 읽어보았네요.
            건강챙기세요.감사합니다.   삭제

            • 신똘 2021-12-05 21:37:07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수용합니다   삭제

              • 도일 2021-12-05 19:18:23

                신기한 일입니다. 믿기어려운 일이기도 하고 우연한 일같기도 합니다. 저는 아주 현실적인 사람이라 영적 세계의 존재를 긍정하지도 부정하지도 않는데 다만 부처님께서 세상에 원인이 있어 결과가 있는거라고 인연법을 이야기하셔서, 업을 부정할 수도 없네요.   삭제

                • 지덕 2021-12-05 17:03:04

                  나두 스님덕분에 편안하게 일하면 열심히 잘살고있습니다
                  스님 덕분입니다~~   삭제

                  • 이승주 2021-12-05 15:13:17

                    저는 시집도 안 가고 자식도 낳아본적 없는 아가씨이나 가족을 잃은 슬픔은 알기에 참 남 얘기 같지 않고 마음이 너무 아프네요..   삭제

                    • 무량 2021-12-05 14:55:36

                      정말 가슴이 먹먹해지내요 ..자식을보낸 부모마음 아니 엄마의마음 저도 마음이 너무아픕니다..그래도 스님만나 좋은곳으로 천도된게 정말다행입니다..어머니 사는날까지 가슴에 묻은자식 애써 잊으려 하지마시고 생각나면 돌이켜 좋았을때도 그려보고 눈물나면 울기도하고 그렇게 지내세요 항상건강하시고 딸을 위해서라도 웃으며지내세요   삭제

                      13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