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만재 스님의 빙의 이야기] ’소울 케어’(soul care)WHO도 빙의(憑依, Possession)를 질병으로 분류···영적인 질병 인정
  • 시사코리아저널
  • 승인 2021.11.23 16:17
  • 댓글 13
만재 스님

‘빙의’란 무엇인가?

요즘은 워낙 유명한 말이라 한 번쯤 들어봤으리라. 

나와는 동떨어진 것 같지만, 우리 주변 어딘가에는 이로써 고통받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고,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누구나 걸릴 수 있는 질병이 빙의이다.

빙의(憑依)라는 단어를 보면 ‘서늘할 빙(憑), 의탁할 의(依)’ 즉, 영가가 산 자에게 붙는 것을 빙의라 한다. 

그렇다면 과연 귀신이란 존재는 있는가라는 문제에 봉착한다. 

혹자는 귀신이란 게 어디 있냐고 반문할 것이고, 혹자는 존재한다고 할 것이고, 혹자는 귀신이란 있는 것도 없는 것도 아니라는 중립적 견해도 있을 것이다.

이미 세계보건기구(WHO)에서도 빙의 즉 퍼제션(Possession)을 질병으로 분류한 것으로 보면 어느 정도 영적인 질병을 인정한 것이라고 본다. 

인간이나 동식물 등 모든 존재 하는 것은 태어나면 늙고, 병들고, 죽는 것을 피할 수 없다.

사람이 병이 들어 신음하는 데에는 모두 원인이 있다. 

질병은 셀 수 없이 다양하나, 크게는 세 종류로 구분해볼 수 있다. 

첫째는, 지수화풍(地水火風)의 부조화로서 몸에 질병이 생긴다.

둘째, 영적 질병(빙의로 인해 생긴 병)이 있다. 

셋째는, 전생의 업(業:카르마)으로 인한 병이다. 

사람이란 몸과 마음과 기운으로 이루어진 것이고, 귀(鬼)란 몸은 사라지고, 마음 체만 남은 존재를 귀 즉 영혼이라 한다.

첫 번째 병은 몸의 병이라 현대의학의 도움이 필요하고, 두 번째 병은 영적 장애로서 생긴 병이니, 영적 치료 능력을 갖춘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다. 

세 번째 병은 업(業: 카르마)으로 인해 생긴 병이니, 종교적 수행이나 혹은 신의 가피를 받아 치유될 수 있다.

세상에는 눈에 보이지 않는 믿기 힘든 일이 태반이다, 

짧은 인간의 시각으로는 측량 못 하는 일이 너무도 많다. 이 빙의 이야기도 그중 하나다. 

영문도 모르고 아무리 병원에 다녀도 차도가 없는 것은 거의 빙의로 인한 병일 수 있다. 

이것의 치유방법은 집착으로 철없이 붙어있는 영혼을 천도시킴이 최상이다.

불가에서 내려오는 천도재와 구병시식이라는 의식이 있는데. 치료제라 보면 되겠다. 

즉, 병(病)이 있으면 치료하는 약(藥)이 존재하는 것이 자연의 이치이다. 

수행자로서 약 30여 년 가까이 수많은 빙의 환자를 치유하고 고통에서 벗어나게 도와주었다. 

내가 경험한 믿기 힘든 이야기들을 소개하고자 한다.

착한 귀신이 더 무섭다

고향 친구지만 고향을 일찍 떠나서 왕래가 없던 친구가 법당에 날 찾아 왔다. 그때는 내가 천지 분간 못할 때였다. 외국에서 무역하는 친구였다. 

내가 영혼을 불러낸다는 소문을 듣고 왔다며 호탕하게 대뜸 하는 말이 “오래전에 돌아가신 형님이 꿈에서 나타나 너무 보고 싶은데 혹시 만나게 해줄 수 있느냐. 꼭 좀 부탁함세...”라고 애닯게 당부했다.

사뭇 진지해서 거절 못 하고 영혼을 초령하자, 형님 영가가 내 몸을 통해 나타났다. 

지금은 내 몸에 영혼을 접신 시키지 않으나 초창기 젊은 혈기 때는 겁도 없이 영혼을 내 몸에 받기도 하고 빼내기도 했다. 형님 영혼은 친구와 한참을 해후하고 고맙다며 잘 갔다.

문제는 그다음에 갑자기 어린 소녀(16)가 내게 쑥 하며 들어오더니 구석진 곳으로 몸을 숨기며 소리를 지르는 것이었다. 

“저리 가 저리 가란 말이야. 흑흑...” 하며 울부짖으며 무서워하는데 친구가 울면서 “누나 나야, 나야”하며 괜찮다고 달래자, 조금 수그러들면서 진정하기 시작했다. 

오래전 나쁜 짓을 당하고 타살되었다는 걸 내가 말하자 친구가 울면서 그랬다는 것이다. 사연은 상상하는 대로이다.

너무 영혼이 불쌍하여 인왕산에 친구하고 그 추운 겨울밤에 음식을 정성껏 준비해서 할 줄도 모르는 천도를 한다며 3시간 동안이나 야단에 법석을 펼치고 진짜 야단법석을 떨었다. 

정성이면 모든 게 되는 줄 알고 영혼의 무서움을 몰랐다. 정성스레 의식을 치르고 좋은 그곳으로 갔을 거라는 믿음을 가지고 뿌듯한 마음으로 집에 왔는데 사건은 그 이후에 생겼다. 이 누나 영혼이 나를 따라 집까지 따라온 것이다.

문제는 6살 먹은 조카 몸에 빙의되어서 집안이 난리가 났었다. 

사내애 몸에 여자 귀신이 빙의된 것이니 가관이었다. 내가 나가고 없으면 누나 영가가 뭐 사 달라, 뭐해 달라, 보라도리 인형을 사 달라 하고 보라색 옷 보라색 칫솔 등 귀신은 보라색을 좋아한다는 것을 그때 알았다. 

뭘 물어봐도 금세 찾기도 하고, 점도 보고, 사내애가 여자처럼 다소곳하게 앉고 며칠간을 이런 현상을 겪다가 가족들이 애가 이상하다는 것이다.

처음에는 그럴 리가 없다고 생각하다 유심히 보니 정말이지 애 몸에 숨어 있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귀신은 잘해주면 안 된다는 큰 교훈을 얻었다. 별짓을 다 해도 이 영혼이 안 나가는데 그때는 제령을 어떻게 하는지도 모르고 영혼을 오게 할 줄은 알았어도 법력이 없어 보낼 수도 보낼지도 몰라 애먹었다.

결국, 할 수 있는 게 없어 난감 하던 차에 오곡밥과 나물을 해서 산에 가면 될 것 같았다. 

오곡밥을 푸는데 애가 방에서 나오는 것이 아닌가. 

너 안 들어가 있을래 하며 호통을 쳤더니 하는 말이 “음 서운해서…” 그러는 것이다. 아! 이제 이 영가가 나가려나 보구나 하고 음식을 걸망에 매고 산에 가는데 어찌나 무겁던지 가벼운 걸망이 꼭 쌀 한 가마니 메고 가는 것처럼 무거웠다.

무사히 산에 와서 음식을 차리고 내려오는데 귓가로~ “미안해” 하는 소리가 들려왔다. 

이때의 경험으로 영혼에 쓸데없는 동정과 연민은 화를 부른다는 큰 가르침을 배웠다. 

그 이후 영혼의 세계를 더욱 믿게 되어 본격적으로 공부하고 기도와 수행을 목숨 걸고 하게 되었다. 벌써 많은 세월이 지난 이야기이다. 

내 조상 내 부모 내 형제이지만(착한귀신) 남에게는 무서운 존재가 될 수도 있다.

착한 귀신이 무섭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얼마 전 모처럼 신도 몇 분과 함께 고향에 갔다가, 그 친구를 만났다. 

고향에서 사업을 하면서 잘살고 있는 벗을 만나 옛일을 회상하며 담소를 나누었다. 

친구는 불교 신자가 되어 있었다. 후에 누나, 형을 위해 큰 천도재를 지내줬다 한다. 

정신세계는 우리의 상식을 거부한다.

 

시사코리아저널  webmaster@koreajn.co.kr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사코리아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3
전체보기
  • 호두앵두 2021-12-09 08:31:06

    분명한것은저쪽세상도존재한다는것이다 불가사의한일들이많이일어나고해결책도있다는것이다   삭제

    • 하늘이 2021-12-05 14:49:27

      제가 스님을 알게된건 큰~행운이고 대복입니다
      감사합니다   삭제

      • 이승주 2021-12-05 14:39:36

        정말이지 신기하고 놀라울 따름입니다.
        직접 겪어보고 옆에서 지켜 봐 왔는데도 말이죠.
        늘 강건하시어 불쌍한 이들을 지금 처럼 잘 살펴봐 주세요 스님   삭제

        • 백애자 2021-11-30 16:58:44

          스님으로 인해 정말 신기한 세상을 알게 되네요 병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을 스님께서 잘 인도 주시고 치료해 주세요   삭제

          • 무량 2021-11-29 20:13:58

            스님 이렇게 스님뵙게되네요~~빙의하면 스님이죠 ^^정말 많은 사람들이 스님과 인연이되어 귀신병에서 헤어나오길진심바랍니다   삭제

            • 여여심 2021-11-25 11:49:59

              요즘들어 빙의를 증명하는 유튜브들도 많습니다.
              스님의 빙의치료가 많이 알려지길 기원합니다.   삭제

              • 지덕 2021-11-25 10:00:39

                빙이에 대해서는 조금은 알고있어지만
                이렇게 세세히는 몰라습니다
                스님 다음 글 기대하고있겠습니다~^^   삭제

                • 노윤정 2021-11-24 08:59:21

                  스님께서 빙의에대해 참쉽게 써
                  놓으셨네요 평생을 영가장애로 고생하고가신 어머니가 보고싶고 안타깝네요
                  스님과 일찍인연이 되었더라면~~ 다음글도 기대해봅니다   삭제

                  • 2021-11-24 01:22:28

                    필력이너무좋으신듯 한단락읽고빠져들었습니다 구독하고볼께요~~   삭제

                    • 통명 2021-11-23 23:12:58

                      우왓... 흥미진진합니다. 구독 박습니다.   삭제

                      13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