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핫클릭
BNK부산은행, 폐 플라스틱 재활용한 ‘친환경 소재 카드’ 제작22일부터 순차적으로 도입
  • 김희영 기자
  • 승인 2021.10.22 17:35
  • 댓글 0
BNK부산은행이 ESG경영을 실천하기 위해 ‘친환경 소재 카드’를 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시사코리아저널=김희영 기자] BNK부산은행이 ESG경영을 실천하기 위해 ‘친환경 소재 카드’를 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친환경 소재 카드’는 국내 폐 플라스틱을 재활용한 친환경 소재(Recycling-PVC)로 환경부로부터 인증 받은 친환경마크가 뒷면에 표시돼 있다.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기 위해 제작되는 이 카드는 부산은행의 인기 상품인 ‘딩딩 신용카드’에 우선 적용 후 순차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부산은행 관계자는 “이번에 제작하는 폐 플라스틱 재활용 카드는 2016년 처음 실시한 친환경 나무자재 필름에 이은 두 번째 친환경 소재 카드다”며 “앞으로도 환경을 생각하는 지역사회의 든든한 동반자로서 ESG경영을 적극 실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부산은행은 지난 4월 이사회 내 ESG위원회를 설치했으며, 최근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정책에 동참하기 위해 8월 ‘탈석탄금융’을 선언하는 등 ESG경영 활성화에 매진하는 중이다.

김희영 기자  yebbi22@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