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청송군,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유입 차단 위해 야생 멧돼지 집중포획
  • 김연학 기자
  • 승인 2021.10.18 14:06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김연학 기자] 청송군(군수 윤경희)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유입 차단을 위해 유해야생동물 피해방지단을 활용하기로 했다.

군은 유해야생동물로 인한 인명 및 농작물 등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매년 유해야생동물 피해방지단을 운영해 오고 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 차단을 위해 10월부터 내년 3월까지는 이들을 활용해 야생 멧돼지를 집중 포획할 계획이다.

기존의 포획 대상 유해야생동물은 주요 가해동물인 멧돼지, 고라니 등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규정된 유해 야생조수였으나, 아프리카돼지열병 매개 역할을 하는 멧돼지의 개체수 저감을 위해 고라니 포획이 이 기간 동안 일시 중지된다.

단, 피해농민이 고라니 등 다른 야생조수의 피해가 극심할 경우 읍·면사무소에 포획의뢰 신청을 할 경우 개별 포획은 가능하다.

윤경희 청송군수는 “포획단이 총기를 사용하는 만큼 산에 출입할 때에는 밝은 색의 옷을 입고, 일몰 후에는 입산을 자제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며 “특히 질병 의심 멧돼지 개체 및 폐사체를 발견하는 즉시 군청으로 신고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연학 기자  dusgkr0808@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