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의료 핫클릭
‘타이밍’에 집중하는 사이 당신의 목은···60도 고개 숙인 채 스마트폰 열중하면 20kg 짜리 쌀 한 포대 목에 이고 있는 셈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1.10.13 04:54
  • 댓글 0
정상 목과 거북목증후군 비교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작년부터 뜨거운 주식투자 열풍이 이어져오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유동성 증가가 주식시장의 상승을 불러일으켰고 이에 따라 수많은 기관투자자들과 개인투자자들이 너 나 할 것 없이 투자에 열을 올렸기 때문이다.

투자가 이렇게 활성화 된 데에는 주식시장 접근성이 낮아진 것도 있다.
특히 MTS(Mobile Trading System :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라고 불리는 모바일 주식 거래 앱 때문에 일반 개인 투자자들도 어렵지 않게 주식 투자에 뛰어들 수 있었다.

실제로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해 코스피에서 MTS를 활용한 개인들의 거래량 비율은 54.8%로 집계됐다. 엄지 투자족이 그만큼 많아진 것이다.

목디스크-증상.

하지만 주식투자의 특성상 한번 투자금을 밀어 넣으면 눈을 떼기 힘들다.
쉴 새 없이 주식창을 켜고 매수와 매도를 반복해야 한다.
퇴근 시간이고 출근시간이고, 틈이 날 때면 주식창을 켜 현재 가격을 확인하게 된다. 이렇게 되다보니 '엄지투자족'들의 건강에 빨간 불이 켜지기 시작했다.

연세건우병원 조수민 원장은 "최근 목통증으로 병원을 찾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는데 원인을 따져보면 대부분 쉴 새 없이 스마트폰을 쳐다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조 원장은 그러면서 "젊은 층들은 유튜브를 시청하거나 소셜미디어를 하느라 비교적 연령이 있는 층들은 주식거래나 뉴스를 보느라 고개를 숙이고 있다"며 "그런데 이렇게 고개를 숙일 때 목이 받게 되는 하중은 엄청나다"고 덧붙였다.

연세건우병원 조수민 원장

조 원장은 이어 "일반적으로 중립 자세에서 목 디스크는 5kg 가량의 무게를 견디고 있는데, 고개를 앞으로 15도 숙일 때마다 5kg 가량의 하중이 목 디스크에 추가적으로 가해진다"면서 "고개를 30도 숙이면 15kg, 60도 숙이면 25kg 가량의 부담이 목 디스크에 가해지는 셈이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60도 고개를 숙인 채 스마트폰을 하고 있다면 20kg 짜리 쌀 한 포대를 목에 이고 있는 것과 다름없다는 것이다.

실제 이렇게 목에 큰 하중이 가게 되면 질병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대표적으로 일자목증후군이다. 일자목증후군는 목디스크의 초기 증상으로 옆에서 보았을 때 C자 형태의 힐링 커브인 '경추 전만'곡선이 무너지고, 목 뼈가 일자로 정렬된 비정상적 상태를 의미한다.

이런 상태가 마치 거북이의 목과 유사하다고 하여 '거북목증후군'으로 불리기도 한다.
이러한 일자목(거북목)증후군을 장기간 방치하면 목 디스크에 과도한 부담을 주어 디스크 탈출증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목디스크 예방법.

그렇다면 이런 거북목 증후군 등을 피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연세건우병원 조수민 원장은 “고개를 앞으로 숙이는 동작을 가급적 피하고, 항시 가슴을 쫙 펴고 턱을 살짝 치켜든 자세를 유지한다. 이 때, 중요 포인트는 목 뒤 근육에 힘이 가급적 적게 들어가야 한다는 것이다"면서 "많은 사람들이 턱을 당기는 것이 목 건강에 좋다고 오해하고 있지만, 이는 오히려 경추 전만 곡선을 해치고 목 디스크에 부담을 주기 때문에 가급적 피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조 원장은 이어 “가벼운 목통증을 그저 피로로 생각하고 방치하게 되면 나중에 목 디스크로 발전할 위험이 있다.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 막게 되는 것”이라며 “자신의 자세가 불량하다면 목 통증이 생기는 즉시 자신의 자세가 어떻게 잘못되었는지 떠올리며, 병원을 찾아 자세한 상담을 받는 것이 더 큰 병을 막는 지름길”이라고 덧붙였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