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핫클릭
'송이 시장 최상위 포식자' 산림조합, '현금 결제로 횡포 부리나'송이 판매 산림조합 10곳 중 6곳 카드 거부하며 100% 현금 결제
  • 김연학 기자
  • 승인 2021.10.12 14:36
  • 댓글 1
자연향 그윽한 송이를 유통하고 있는 10개의 산림조합 중 6곳은 100% 현금 결제를 통해 송이 판매가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송이버섯.

[시사코리아저널=김연학 기자] 최근 모 산림조합의 송이 판매가 현금으로만 판매되고 있어 탈세 의혹을 낳고 있다.
하지만 특정 산림조합에만 한정된 것이 아니라 다른 조합에서도 현금판매가 성행하고 있어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국민의힘 안병길 의원(부산 서·동구, 국회 농해수위)이 산림조합중앙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송이를 유통하고 있는 10개의 산림조합 중 6곳은 100% 현금 결제를 통해 송이 판매가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A산림조합도 현금을 90%로 취급하고 있기 때문에 사실상 7곳은 현금만으로 판매되고 있는 실정이다.

B조합은 카드를 받지 않아 현금으로 송이를 사더라도 현금영수증 발급은 안 된다는 피해 사례가 발생하고 있고, 결제를 통해서 실제 판매량을 축소 신고하려는 건 아닌가 하는 일각의 의혹을 사고 있다.

특히, 송이 작황은 작년보다 두 배가 늘었음에도 불구하고, 등급이 좋은 송이는 수매와 동시에 일반판매에 나서면서 입찰할 때는 등급이 낮거나 등외품이 대다수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결국 입찰에 참여하는 상인들은 등급이 낮은 송이라도 구입하기 위해 가격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울분을 토하고 있는 상황이다.

송이를 유통하고 있는 10개의 산림조합 중 6곳은 100% 현금 결제를 통해 송이 판매가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송이 선별 모습. /해당 기사와 관련 없슴.

안 의원은 조합이 현금 결제를 권하는 이유에 대해 산림조합중앙회에 문의한 결과 카드로 결제했을 경우, 정산이 2, 3일 정도 소요되는데 소요되는 기간 동안 미수금으로 잡히기 때문에 조합에서는 현금을 선호한다는 궁색한 답변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안 의원은 “무조건적인 현금 판매는 탈세 의혹을 낳을 수밖에 없다”며 “정산에 대한 기준을 바꾸거나 투명하고 효율적으로 유통될 수 있도록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다.

안  이어 “산림조합중앙회에서는 이 사태와 관련해 더 이상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송이 입찰에 참여하는 상인들과 소비자들이 마음 편히 양질의 송이를 구입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조치해 달라”고 말했다.

김연학 기자  dusgkr0808@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성근 2021-10-12 16:01:37

    아직도 이런 산림조합의 횡포가 있다니 ...이기회에 뿌리 뽑아야합니다..멋짓 기사 많이 공유해야할듯합니다   삭제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