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클릭
대전스쿨미투 대응 공동대책위원회 "계속되는 스쿨미투, 근본적인 대책 필요하다"
  • 강민주 기자
  • 승인 2021.10.11 21:43
  • 댓글 0
대전청소년인권네트워크, 인권나무 이병구 사무처장이 지난 8일 설동호 대전교육감을 상대로 한 스쿨미투 해결 촉구 1인시위를 하고 있다.

[시사코리아저널=강민주 기자] 대전 서구 한 고등학교 교사 A씨가 학생들의 성적인 불쾌감을 불러일으키는 부적절한 언행을 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대전스쿨미투 대응 공동대책위원회(대전스쿨미투 대응 공대위)는 지난 5일 이 사건에 대한 조사 내용과 ‘계속되는 스쿨미투에 대한 교육당국의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성명서를 배포했다.

대전스쿨미투 대응 공대위 성명서에 따르면 A교사는 생활지도 과정에서 한 여학생의 후드집업(zip-up hoodie) 지퍼를 직접 올려준 적이 있고, 담요를 두르고 다닌 다른 여학생에게 “너 임신했냐?”고 말하기도 했다는 것이다. 

또 다른 여학생에게는 “너는 씨와 밭이 좋아서...” 등의 성희롱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

학교에서는 이 사건을 지난 9월 16일에 인지하고 곧바로 대전시교육청에 유선으로 보고했으나, 교육청 관계자가 “언론에 보도되지 않는 방향으로 학교가 원만하게 해결했으면 좋겠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한다. 

교육청은 언론 보도 후 지난 9월 27일 학교를 방문해 사안조사를 벌였다. 

학교에서는 사건 인지 다음 날인 9월 17일에 A교사가 수업하는 3개 학급 학생들을 대상으로 피해 전수조사를 벌였고, 추석 연휴 이후에 성고충심의위원회를 개최해 해당 교사의 언행이 성희롱에 해당한다는 판단을 내렸다.

이에 따라 대전시교육청은 성인지교육, 회복 프로그램 진행 등 후속 조치와 더불어, 감사를 통해 해당 교사에 대한 징계나 행정처분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대전시의회 조성칠(더불어민주당, 중구1) 의원은 지난 9월 9일 열린 제261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시정 질문을 통해 “지금도 어딘가에서 고통받고 있을지 모르는 아이들을 위해 설동호 교육감께서 적극행정을 보여 달라”며 “관내 학교 성폭력 전수조사를 매년 정기적으로 실시해 달라”고 요구한 바 있다. 

교육부가 스쿨미투, 텔레그램 성착취 사건 등의 후속 대책으로 오는 10월부터 전국의 초등학교 4학년부터 고등학교 2학년까지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성폭력 실태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지만, 대전스쿨미투 대응 공대위는 그와 별도로 대전지역 차원에서의 정기적인 실태조사가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대전스쿨미투 대응 공대위는 그동안 7가지 핵심 요구안을 제시했다. 

▲대전교육감의 공식적 사과 ▲성폭력 전수조사 정례화 ▲피해 학생 보호 대책 마련 및 단계별 시스템 구축 ▲제대로 된 '스쿨미투 사안조사 처리단' 구성 ▲스쿨미투 가해자 처리 절차 혁신 ▲교직원 대상 성인권 의식 향상 교육 혁신 ▲대전학생인권조례 제정 및 학생인권센터 설치 등이 그것이다.

대전스쿨미투 대응 공대위는 대전광역시교육청이 7대 요구안을 일시에 이행하기 어렵다면, 그중 일부만이라도 실행에 옮겨야 하고 그런 의지를 보여 줄 때, 스쿨미투는 근본적인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다며 교육감의 결단을 촉구했다.

대전스쿨미투 대응 공동대책위원회는 대전여성단체연합/대전녹색당/대전여성폭력방지상담소ㆍ시설협의회/ 대전청소년인권네트워크/민중의 힘/보슈/정의당 대전시당/진보당 대전시당이 함께 하고 있다.

강민주 기자  kshowa9015@naver.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