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 핫클릭
경산시청 앞 택시노동자들의 농성 현수막 '눈살'
  • 이동우 기자
  • 승인 2021.09.12 06:47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이동우 기자] 경산시 시청 정문옆에는 오래전부터 택시노동자의 농성 현수막이 수없이 걸려 있어 경산시를 찾는 사람들이 눈살을 찌푸리고 있다.

경산시는 노조의 특성을 감안한듯 미관을 해치는 현수막 철거 등을 하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벌초를 위해 경산을 찾은 k씨(50대 남성)는 "고향을 찾았는데 무슨 이유인지 몰라도 미관상 보기가 않좋다"며 "문제점을 빨리 해결해 현수막이 빨리 철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동우 기자  pro1288@naver.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