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핫클릭
창원시, 제11회 창원 시민의 날 기념 제30회 야철제 개최창원특례시 성공적인 출범과 플러스 성장시대를 염원하다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1.06.30 20:33
  • 댓글 0
창원시는 30일 오후 6시 성산패총 일원에서 제11회 창원 시민의 날을 기념해 ‘제30회 야철제’를 개최했다. 사진은 채화된 불을 옮기는 모습.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30일 오후 6시 성산패총 일원에서 제11회 창원 시민의 날을 기념해 ‘제30회 야철제’를 개최했다.

이번 야철제에는 허성무 창원시장을 초헌관으로, 창원교육지원청 정우석 교육장이 아헌관, 창원문화원 배원진 원장은 종헌관을 각각 맡아 제를 올렸다.
관내 철 생산기업체, 시민 제관, 야철제 기원무 보전회 등 100여명이 참석해 창원시의 번영과 시민화합을 기원했다.

1974년 창원 기계공단 부지조성 과정에서 발견돼 국가사적 제240호로 지정된 성산패총과 야철지 유적에서 개최되는 야철제는 과거 철의 주산지였던 창원시가 국내 기계공업도시의 요람으로서 눈부신 성장을 할 수밖에 없었던 역사적 근거이자 시민들의 자부심을 상징해 왔다.

창원시는 30일 오후 6시 성산패총 일원에서 제11회 창원 시민의 날을 기념해 ‘제30회 야철제’를 개최했다. 사진은 허성무 창원시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철 생산 기업체 근로자들이 부싯돌로 불씨를 채화하고 장인이 쇳물을 헌납하는 등 고대 선사시대 철을 생산하던 모습을 그대로 재연하는 야철제는 시민화합의 구심점으로 삼고자 매년 시민의 날 전야에 개최하고 있다.

올해는 통합 11주년을 기념하고 창원특례시 성공적인 출범과 플러스 성장시대 염원하는 행사로 치러졌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창원이 과거 철의 주산지에서 우리나라 기계공업도시의 메카로서 국가 산업경제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했듯이, 통합 11주년을 맞아 사람살기 좋은 도시, 기업하기 좋은 도시, 문화가 샘 솟는 아름다운 도시를 만들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창원시는 30일 오후 6시 성산패총 일원에서 제11회 창원 시민의 날을 기념해 ‘제30회 야철제’를 개최했다. 허성무 시장이 제례를 준비하는 모습.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