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부산구치소, 코로나發 혈액 부족에 팔 걷어붙여
  • 이환수 기자
  • 승인 2021.06.16 18:00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이환수 기자] 부산구치소(김영식 소장)는 15일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혈액 수급 극복을 위해 대한적십자사(부산혈액원)와 함께 ‘생명 나눔 사람의 헌혈’ 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교도관 30명이 혈액 수급에 어려움을 겪는 의료 현장에 보탬이 되고자 참여했다.

부산혈액원 관계자는 “부산구치소는 지난해에도 3회에 걸쳐 많은 직원들이 헌혈에 참여하였는데, 올해도 함께 해주어 정말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부산구치소 김영식 소장은 “현재 혈액 보유량이 부족하여 의료 현장에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국가적 재난 상황을 극복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헌혈 운동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부산구치소는 매년 정기적 헌혈 운동 외에도 사회복지시설 봉사활동, 불우청소년 장학금 지급 등 지역사회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이환수 기자  naewoe4560@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환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