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규헌 예비후보 "마산을 지켜갈 사람...마산과 함께할 인물을 만들어 달라”
  • 이판석 기자
  • 승인 2020.01.16 15:00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이진화 기자] 16일 오후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새로운보수당 경남도당 정규헌 공동위원장이 지난 14일 제21대 총선 창원 마산합포구에서 예비후보등록에 이어 출마기자회견을 하고 국립 3.15 민주묘지에서 참배했다.

정 예비후보는 이날 "마산은 제 삶의 근거지이자 제가 성장하고 세일즈의 신화를 만들기까지의 모든 것을 마산합포에 함께했다"며 "마산을 지키고 있는사람, 마산을 지켜갈 사람, 끝내 마산과 함께할 인물을 만들어 달라”고 호소했다. 

정 예비후보는 이어 "마산합포에 권력을 향한 불나방들이 몰려들고 있다"며 "현역의원의 퇴출이 대세를 이루면서 지난 수십 년간 듣지도 보지도 못한 인물들이 고향과 학연을 매개로 합포로 모여들고 있다"고 말했다.

정 예비후보는 또 "괴멸 일보 직전까지 갔던 낡고 무능한 보수 기득권세력은 아직도 정치공학에 기초한 옛 영화에 취해 반성도 사과도 없이 사상누각과 같은 권토중래를 노리는 현실은 국민에게 정치코미디를 보여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 예비후보는 그러면서 "집권여당은 몰락하는 경제. 무너진 안보는 외면한 채 좌파 일색의 재집권 기반영역확충에만 혈안이 되어 민생은 뒷전이고 오직 감언이설로 국민을 현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 예비후보는 아울러 "이제 4.15 총선은 정권심판, 제1 야당 심판이라는 거대한 쓰나미에 직면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판석 기자  koreajncom@gmail.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판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