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YS 부친 빈소 거물급 정치인 조문줄이어.
  • 시사코리아저널
  • 승인 2008.10.01 00:00
  • 댓글 0
김영삼 전 대통령의 부친 김홍조 옹의 빈소가 마련된 경남 마산 삼성병원 장례식장에는 조문객의 행렬이 줄을 이었다.

지난달 30일 한승수 국무총리와 김형오 국회의장 등 정.관계 인사들이 빈소를 방문한데 이어 이날도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를 비롯해 이명박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득 국회의원, 정몽준 최고위원 등이 조문했다.

또 민주당에서도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와 박주선 김민석 최고위원이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1일 하루에만 장관급 이상의 인사들만 100여명 정도 다녀갔으며 최소 500여명 이상의 조문객이 빈소를 찾았다.

또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는 조문을 했는데, 박 전 대표는 김무성 안홍준 등 10여명의 국회의원과 함께 김 전 대통령을 만나 위로의 말을 전했고, 이명박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득 의원도 김 전 대통령을 위로했다.

이밖에 김 전 대통령과 오랜 정치적 경쟁자였던 김대중 전 대통령이 김 전 대통령에게 위로의 전화를 걸어왔는데, 김대중 전 대통령은 1일 오후 4시50분께 김 전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얼마나 상심되느냐"며 짧은 위로의 뜻을 전했다. 이에 김 전 대통령은 "감사합니다", "그래요 고맙습니다" 라는 응답을 하고 전화통화를 끝냈다.

한편 조문 첫날인 지난달 30일에는 자정께 박계동 국회 사무총장이 조문하는 등 장관급 정.관계 인사만 30여명이 조문하는 등 500여명이 빈소를 찾았다.

시사코리아저널  webmaster@koreajn.co.kr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사코리아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