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대구소방, 지난해 일평균 73건 구조 출동하고 12명 구해구조출동 26,738건, 인명구조 4,470명으로 전년대비 출동건수 7.5% 증가
  • 정은진 기자
  • 승인 2019.01.10 00:20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정은진기자] 대구시 소방안전본부는 2018년 한 해 26,738건의 구조출동을 통해 4,470명의 인명을 구조했다고 지난 9일 밝혔다.

대구소방안전본부는 2018년 한 해 동안 26,738건 구조출동하여 21,166건 구조처리를 하고 4,470명의 인명을 구조하여, 일일평균 약 73건 출동, 12명을 구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전년대비 구조출동 7.5%(1,867건), 구조처리 1.8%(376건) 증가했으며, 인명구조는 9.6%(472명)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긴급구조 처리건수로는 총 구조처리건수(21,166건) 대비 화재가 1,440건(6.8%)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교통사고 964건(4.6%), 승강기사고 953건(4.5%), 자살추정 581건(2.7%)순 등으로 나타났다.

생활안전 처리건수로는 벌집제거 5,361건(25.3%), 동물포획 3,755건(17.7%), 잠금장치개방 2,807건(13.3%), 안전조치 1,653건(7.8%), 자연재난 161건(0.8%)순 등으로 나타났다.

2017년 대비 긴급구조 처리건수는 22.2%(1,353건) 증가했으며, 생활안전 처리건수는 6.8%(997건) 감소했다. 생활안전 구조건수의 감소로 보다 긴급한 재난에 우선대응 할 수 있었으며, 이는 시민들의 신고의식이 보다 성숙해 졌기에 가능한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인명구조(총 4470명)는 승강기사고 1,341명(30%), 잠금장치개방 1,026명(23%), 벌집제거 460명(10.3%), 교통사고 396명(8.9%), 안전조치 244명(5.5%)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2018년 3월 8일 유례없는 대구지역 폭설과 여름철 잦은 태풍소식으로 자연재난 구조건수는 161건으로 2017년 대비 496.3%(134건 )으로 가장 큰 폭 상승했다.

대구시 이지만 소방안전본부장은 “대구소방은 재난상황보다 우세한 소방력을 투입하고, 꾸준한 훈련을 통해 시민의 재산과 인명피해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꼭 도움이 필요한 곳에 소방력이 투입될 수 있도록 지금처럼 성숙한 시민의식을 갖추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은진 기자  cosmosjej4@naver.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