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클릭
'미세먼지' 작년 상반기 급성 기관지염 환자 1,200만명 돌파최도자 의원, "2014년 상반기 1,111만명이던 환자 수, 2017년 상반기에 1,222만명으로 10% 증가" 밝혀
  • 차경수 기자
  • 승인 2018.01.19 15:35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차경수 기자] 최근 심각한 미세먼지로 많은 시민들이 고통받고 있는 가운데, 작년 상반기 급성 기관지염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가 처음으로 1,200만명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도자 의원(국민의당)이 19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자료를 분석한 바에 따르면, 2014년 상반기 1,111만명이던 급성기관지염 환자가 매년 꾸준히 증가하여 2017년 상반기에 1,222만명을 기록함으로써, 처음으로 1,200만명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수치는 동일한 환자가 여러 번 진료받은 것을 제외한 것으로, 작년 상반기동안 우리국민 100명중 24명이 기관지 통증을 호소하며 한번이상 병원을 찾은 것을 의미한다.

전년 동기대비 급성 기관지염 환자 수는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에는 환자 수가 전년대비 12만명이 증가하였으나, 2016년에 44만명, 2017년에 55만명이 늘어나 증가폭이 매년 커지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환자들의 병원 내원일수도 크게 증가해 2014년 2,990만일 이었으나, 2017년 상반기에는 3,334만일로 11.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총 진료비 또한 ‘14년 4,285억에서 ’17년 5,174억으로 20% 넘게 증가했다.

최도자 의원은 “매년 심각해지는 미세먼지로 국민들의 고통이 점차 심해지고 있다는 점이 통계로 증명되었다”고 밝히며“국민들이 지출하는 의료비도 미세먼지로 인한 사회적 비용으로, 작년 상반기 ‘급성 기관지염’ 한 질병만으로도 사회적 비용이 5천억을 넘었다”고 강조했다.

또한 최도자 의원은 “국민들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대중교통 무료와 같은 실효성 없는 예산낭비 대신, 호흡기 질병 취약계층에게 미세먼지 방지 마스크를 나눠주는게 더 효과적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차경수 기자  ccks57@naver.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경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