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영남
포항시, 사회복지시설 하절기 특별안전점검 실시
  • 김대우 기자
  • 승인 2017.08.08 04:23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 김대우 기자] 포항시는 폭염, 태풍, 장마가 잦은 여름철을 맞아 복지국이 지원․관리하는 사회복지시설에 대해 특별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아동․보육시설에 대해서도 식중독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현지교육 및 안전점검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폭염과 가뭄이 장기간 지속되어 시설 입소인과 영유아의 건강관리가 특별히 요구되었던 만큼, 야외활동 자제와 적절한 수분섭취, 위생관리 등에 대해서도 현지방문 교육과 지도를 펼치고 있다.

시에서 지원․관리하는 사회복지시설은 노인․장애인 생활시설 78개소, 경로당 599개소, 복지관 12개소 등 700개소에 이르며, 아동복지시설 66개소, 여성복지시설 25개소, 어린이집 490개소를 포함하면 1,200개소가 넘는다. 더욱이 이러한 여러 유형의 복지시설에서 생활하거나 이용하는 인원을 합하면 42,000여명에 달한다.

이에 복지국 산하 각 시설담당 팀에서는 지난 6월부터 특별안전점검 계획에 의거, 조별로 담당시설을 방문해 풍수해에 대비한 배수로, 축대, 옹벽 등 외부 환경적 점검과 함께 누전․과부하, 가스누출, 위생, 식중독예방 등 시설 내 각종 점검을 분야별 점검표에 의해 지도․점검 해왔다.

각 부서에서 담당하고 있는 주요시설현황을 살펴보면 △종합사회복지관과 노숙인시설, 자활센터, 푸드마켓(뱅크) 등은 주민복지과에서 △노인요양․양로시설, 재가시설, 경로당, 장애인거주시설, 직업재활시설, 지역사회재활시설 등은 노인장애인복지과에서 △지역아동센터, 어린이집, 선린애육원, 모자원, 여성보호시설 등은 여성출산보육과에서 담당하고 있다.

정연대 복지국장은 “복지시설의 특성상 좁은 장소에 많은 인원이 생활하고 활동력이 떨어지는 노인, 장애인, 영유아들이 주 대상이기 때문에 더욱 세심한 점검과 지도가 필요하다.”며 “각종 재난에 대비하고 식중독 등 계절적인 사전대비가 필요한 부분은 지속적으로 점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는 체온 조절능력이 떨어지는 65세 이상 노인을 비롯한 장기 와병자, 중증장애인 등 폭염에 취약한 저소득층에 대한 발굴과 보호를 위해 지난 7월부터 통합사례관리사, 의료급여관리사, 읍면동 맞춤형복지팀 등을 통해 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공동으로 돌봄이 필요한 가구에 대한 가정방문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김대우 기자  lora1999@naver.com

<저작권자 © 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