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포스코패밀리 시무식, 사내방송 생중계글로벌 No.1 경쟁력·수익성 유지를 위한 5대 핵심과업 당부
  • 최보영 기자
  • 승인 2014.01.02 15:29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 최보영 기자]포스코(회장 정준양)가 2일 포스코 본사 대회의장에서 2014년 포스코패밀리 시무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포스코 정준양 회장을 비롯해 포스코 임직원, 출자사 대표 및 임원, 외주파트너사 대표, PCP(포스코 인증 우수공급사) 회장단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사내 방송과 전산망을 통해 생중계돼 POSCO-Japan과 POSCO-China 등 해외사업장의 임직원들도 함께 참여했다.

▲ 2일 포항의 포스코 본사 대회의장에서 포스코패밀리 임직원들이 시무식을 가졌다.
시무식 행사의 서두는 45년 전 창업과정에 깃든 열정과 도전정신을 되새기고 이를 원동력으로 삼아 최근의 치열한 경영환경을 극복하자는 메시지를 담은 오프닝 영상이 장식했다. 이어진 신년소망 영상에서는 신입사원, 터키 스테인리스 냉연공장 현지직원, 인도네시아 제철소 법인장 등 다양한 포스코패밀리 임직원들이 출연해 2014년 한해가 포스코패밀리 번영의 전환점이 될 것을 염원했다.

또한 타악 퍼포먼스 공연팀의 신명나는 큰북공연이 포스코패밀리의 화합과 협동을 기원했으며, 건강하고 힘찬 한해를 소망하는 기운을 전달했다.

포스코는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지난해의 성과와 2014년 경영방침을 패밀리 임직원들과 공유했다.

글로벌 경기침체 속에서도 주요 경쟁사와 수익격차를 유지하고 E&C(엔지니어링 및 건설업)와 대우인터내셔널 등 패밀리사의 주요사업이 선전한 것을 되돌아봤다. 또 해외 첫 일관제철소인 인도네시아 제철소 가동과 중국 광동 CGL, 터키 스테인리스 냉연공장 완공 등 글로벌 포스코를 향한 여정에서 지난 한해 동안의 힘찬 이정표를 확인했다.

더불어 세계경제의 저성장 기조와 국내 산업별 경기 차별화 속에서도 이뤄야 할 핵심과업을 △‘수익성’ 기반 사업 추진, △‘글로벌 사업 리스크’ 관리, △그룹 ‘일류사업’ 조기 육성, △창조경제 시대에 걸맞는 ‘소프트 경쟁력’ 확보, △‘안전’하고 ‘행복’한 포스코 패밀리 구현으로 정했다.

정준양 회장은 신년사에서 “어려운 여건임에도 불구하고 인도네시아에 첫 해외 일관제철소를 준공하고 종합 소재 및 에너지 기업으로 진화하기 위한 여러 투자사업이 큰 진전을 이뤘다”며 “이는 포스코패밀리 임직원들이 뜻을 모아 전심전력을 다한 덕분”이라고 말했다.

또 “당면한 위기와 기회 속에서 우리의 빛나는 자부심과 전통, 자신감으로 힘차게 질주해 글로벌 No.1 경쟁력과 수익력을 방어하자”고 당부했다.

최보영 기자  cby6220@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보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