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박은혜 독기, 시청자와 通했다복수심 복격 시동에 SBS ‘두 여자의 방’ 시청률 상승
  • 최보영 기자
  • 승인 2013.12.18 09:23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 최보영 기자]배우 박은혜가 주인공으로 활약하고 있는 SBS 일일 아침드라마 ‘두 여자의 방’ (극본 설경은, 연출 이명우)의 시청률 상승세가 예사롭지 않다.

‘두 여자의 방’은 결말을 앞두고 큰 인기를 끌며, 시청률 14.4%를 넘어 섰다.

▲ SBS 일일 아침드라마 ‘두 여자의 방’. (사진=SBS 캡쳐)
현재까지 95회 방영 된 ‘두 여자의 방’은 회를 거듭할수록 네티즌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이는 극중 박은혜의 캐릭터가 본격적인 복수의 칼날을 꺼내며 캐릭터의 성향이 바뀌는 것과 맞물려 박은혜의 활약이 재조명을 받고 있는 것.

희수(왕빛나 분)는 복자(김청 분)가 자신을 대신해 자수한 사실을 알고 복자를 빼내기 위해 방법을 강구한다. 한편 지섭(강지섭 분)은 경채(박은혜 분)에게 희수(왕빛나 분)가 증거를 없애기 위해 은채(김다예 분)를 납치 했다는 말을 듣는데…….

이를 본 네티즌들은 “두 여자의 방, 박은혜 활약 돋보이네요! 진짜 재밌어”, “두 여자의 방, 아침드라마에 빠질 줄이야”, “두 여자의 방, 박은혜 이제 슬슬 시동 거나요? 결말이 정말 궁금하다”라며 배우 박은혜의 연기변신에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박은혜의 열연이 돋보이는 SBS ‘두 여자의 방’은 결말을 앞두고 흥미진진한 전개를 끌어내며 매일 아침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최보영 기자  cby6220@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보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