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우리누이’ 정원수, 작곡가 대상 영예대한민국문화연예대상 시상식서 수상…내년엔 종횡무진 활약 예고
  • 오경화 기자
  • 승인 2013.12.02 15:37
  • 댓글 0

▲ 박근혜 대통령 노래 ‘우리누이’의 작곡가 정원수.
[시사코리아저널 오경화 기자] 박근혜 대통령의 노래 ‘우리누이’로 널리 알려진 작곡가 정원수(정운)가 지난달 28일 열린 제21회 대한민국문화연예대상 시상식에서 성인가요 작곡가 대상을 수상했다.

정 작곡가는 시사코리아저널과의 인터뷰에서 “평생에 두 번 오지 못할 귀중한 순간이며 앞으로 더 열심히 하라는 팬 여러분의 뜻으로 알고 더 열심히 좋은 노래를 만들다”라며 수상 소감을 밝혔다.

그의 작품들로는 오은주/ 사랑의 포로, 진웨뉘/ 북경아가씨, 김혜영 /첫사랑오빠, 명휘 /미운사랑아, 고영준 /나믿고, 설운도 /슬픈 행복, 박상철/ 등이 있다.

최근에는 중국의 꼬마신동 全敏宇가 그의 곡 ‘아리 아리랑’으로 빅히트를 치면서 중화권 한류작곡가로도 입지를 다지고 있다.

내년부터는 ‘KBS전국노래자랑의 심사위원’과 ‘SBS서울방송 뉴스프로그램에서 매주 웃음 택시왕’이라는 20분짜리 프로그램의 진행자 등 작곡 뿐 아니라 방송 진행자와 가수로도 활발히 활동할 계획이다.

오경화 기자  op049500@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경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