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경남지역 가습기살균제 피해신고자 320명경남환경운동연합, 경남 지역 가습기살균제 피해현황 보고서 공개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3.11.20 21:48
  • 댓글 0
경남지역 가습기살균제 피해실태 현황표.

정보공개서 75명(23.4%) 사망, 생존환자 245명 집계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경남지역의 가습기살균제 피해신고자가 지난 7월말까지 320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사망자는 23.4%에 해당하는 75명이고, 생존환자는 245명이다. 

신고자 중에서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 특별법’에 의한 구제대상 인정자는 218명으로 전체 신고자 320명의 68%다. 
피해구제인정자중 52명은 사망했고, 생존환자는 166명이다. 

최근 논란이 된 폐암의 경우, 경남지역 피해신고자 320명중 폐암환자는 5명인데 이중 2명은 사망했다.

이같은 실태는 경남환경운동연합이 20일 '경남 지역 가습기살균제 피해현황 보고서'를 공개하면서 밝혀졌다.

경남환경운동연합과 환경보건시민센터는 "2023년 8월31일 가습기살균제 참사가 세상에 알려진 지 12주년을 맞아 국회 등을 통해 가습기살균제 피해신고 및 구제업무를 맡고 있는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 가습기살균제피해지원센터'에 정보공개를 신청해 밝혀졌다"고 밝혔다.

경남지역 기초자치단체별 피해신고 현황은, 창원시가 101명으로 가장 많고, 김해시 64명, 양산시 47명, 진주시 27명, 거제시 25명, 통영시와 함안군이 각 10명, 밀양시 8명, 의령군과 창녕군이 각 6명, 고성군 4명, 산청군 3명, 사천시, 하동군, 합천군이 각 2명, 그리고 거창군, 남해군, 함양군이 각 1명씩이다.

경남환경운동연합과 환경보건시민센터는 6년 전인 2016년 9월12일 발표한 조사보고서에서 2016년7월말까지 경남지역 가습기살균제 피해신고자가 173명(사망35명)인 것으로 밝힌 바 있다.

따라서 지난 6년간 경남지역에서 147명의 가습기살균제 피해신고자가 늘어났다. 사망신고자는 40명 늘어났다. 
피해구제법은 2017년부터 시행됐다.

한편 경남환경운동연합과 환경보건시민센터가 2021년 5월 24일 발표한 보고서 ‘경상남도 가습기살균제 피해조사’ 에 의하면 경남 전체 가습기살균제 제품 사용자는 57만8,324명으로 추산되고 이중 건강피해자는 6만1,602명으로 추산했다. 
이는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가 전국규모의 피해자조사 결과를 근거로 추산한 결과다.

이를 바탕으로 비교해보면, 2023년 7월말까지의 경남지역 가습기살균제 피해신고자 320명은 경남지역 건강피해자 추산치 6만1,602명과 비교하면 0.5%에 불과하다. 
100명중 1명도 채 신고되지 않고 있는 셈이다.

한편, 가습기살균제 참사는 2011년 8월에 세상에 알려졌고 그해 11월부터 생산과 판매가 금지됐는데, 워낙 사용자와 피해자가 많아 사용이 금지된 지 12년이 지나고 있지만 피해신고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

현재 SK,애경, 이마트에 대한 형사재판이 진행 중이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