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클릭
지난해 국산 우유자급률 45.7%···10년 만에 ‘역대 최저’우유자급률 2012년 62.8%에서 2021년 45.7%로 17.1%p 감소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2.09.13 18:23
  • 댓글 0

어기구 의원, “낙농산업의 지속적인 발전 위한 우유자급률 제고방안 마련 필요”

어기구 국회의원.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지난 10년 동안 국내 우유 소비량은 증가한 반면 국산 우유 자급률은 지난해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충남 당진시)이 13일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로부터 제출받은 ‘국내 우유시장 현황 및 점유율’에 따르면, 국내 우유 소비량은 10년 전인 2012년 3,359천톤에 비해 32.4% 가량 증가한 4,448톤을 기록했다.

반면, 같은 기간 국산 생산량은 2,111톤에서 2,034톤으로 약 8만톤이 감소했고 우유 자급률은 45.7%로 2012년 62.8%에 비해 17.1%p 하락했다.

이 같은 자급률은 「농업·농촌 및 식품산업 기본법」에 따라 농식품부가 5년마다 수립하는 ‘농업·농촌 및 식품산업 발전계획(이하 농발계획)’에 명시된 목표치에 크게 못 미치는 수치다.

농식품부는 농발계획에 따라 2022년 우유 및 유제품 자급률 목표를 54.5%로 설정했으나 지난해 자급률이 45.7%에 그쳐, 올해에 당초 농식품부가 설정한 목표치에 도달하기에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수입산 우유는 2012년 124만 8천톤에서 지난해 241만 4천톤으로 2배 가까이 증가해 점유율은 54.3%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2026년 미국과 유럽과의 자유무역협정에 따라 외국산 우유 및 유제품에 대한 관세철폐까지 앞두고 있어 국내 낙농업계의 어려움은 더욱 가중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어기구 의원은 “지속가능한 낙농산업을 위해서는 국내산 원유 생산량의 안정화를 위한 방안 및 국산 원유의 소비기반 확대 등 국산 우유자급률을 끌어올릴 수 있는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