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핫클릭
홍남표 창원특례시장, 캐서린 레이퍼 주한 호주대사 접견창원-호주 우호교류 추진 등 지속적 경제 및 상생협력 토대 마련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2.09.13 17:52
  • 댓글 1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은 13일 오전 접견실에서 캐서린 레이퍼 주한 호주 대사를 영접하고 양국간 다양한 경제 및 산업 교류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은 13일 오전 접견실에서 캐서린 레이퍼 주한 호주 대사를 영접하고 양국간 다양한 경제 및 산업 교류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어 호주대사는 창원대학교를 들러 대학생들에게 ‘국제관계내 한·호관계’에 대한 특강을 가지고, 창원 NC파크 마산구장을 방문해 시구를 진행하는 등 관내 여러 기관들을 둘러보는 시간을 가졌다.

시는 호주와 여러 방면으로 도시외교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으며, 앞으로 호주와의 경제, 산업뿐만 아니라 스포츠, 교육, 인적교류 등 모든 분야에서 적극 교류하려는 의지를 밝혔다.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은 13일 오전 접견실에서 캐서린 레이퍼 주한 호주 대사를 영접하고 양국간 다양한 경제 및 산업 교류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창원과 호주간 미래지향적 방위산업 협력을 희망하며, 관내 방산기업의 호주 진출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이에 캐서린 레이퍼 대사는 “호주와 한국의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는 양국 관계의 기반이며, 이를 토대로 더욱 굳건히 만들어 나가고자 한다”며 “창원특례시의 호주와의 국제교류 협력을 위해 적극 협조하겠다”고 화답했다.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은 13일 오전 접견실에서 캐서린 레이퍼 주한 호주 대사를 영접하고 양국간 다양한 경제 및 산업 교류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시는 지난 3월, 호주와의 지속적인 상생협력을 위한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호주 질롱시와 국제우호도시 협약을 체결했다.
향후 양시간 지속적인 교류를 바탕으로 호주 질롱시를 직접 방문하는 등 호주와의 도시외교 네트워크를 촘촘히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은 “‘해외도시 교류협력 확대를 통한 글로벌 중추도시 실현’을 목표로 실질적이고 다각적인 국제협력을 선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창원특례시 위상에 걸맞은 글로벌 도시 브랜드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아이 러브 창웡 2022-09-14 18:56:19

    동북아 중심 창원으로 발돋움하려는 의지로 창원특례시로 이끌어가는 시장님의수고에 감사합니다.
    글로벌 도시 창원이 빨리 다가오기를 기대하며 시민으로 자부심을 가집니다.급변하는 세계 정세속에서 경제적으로 선도하는 우리 창원이 되길 고대합니다.   삭제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