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레저/여행/축제 핫클릭
겹벚꽃 성지 ‘경주불국공원’을 아시나요?“겹벚꽃 보러 왔어요” ... 경주 불국사는 상춘객들로 초만원
  • 경북취재본부
  • 승인 2022.04.19 16:54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경북취재본부] 완연한 봄날씨가 이어지는 가운데, 겹벚꽃 명소로 알려진 경주 불국공원에도 가족과 연인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19일 경주시에 따르면, 불국사 일원은 겹벚꽃 300여 그루가 밀집되어 있어 개화시기인 4월 중순이면 이 일대가 이른바 ‘인생샷’ 포인트다.

경주시는 그간 겹벚꽃 개화기에는 경관 조명으로 이곳을 화려하게 꾸며 왔다.

특히 지난해 경주시가 사업비 9500만원을 들여 공원 내 경관등 64개소를 정비하면서 200m 남짓의 산책로가 형형색색의 아름다운 경관조명과 어우러져 몽환적 매력까지 더해주고 있다.

이곳을 방문하려면 내비게이션에 불국사공영주차장 또는 경주시 진현동 85-9를 검색하면 된다.

불국공원은 불국사 입구에 위치해 있어 별도의 입장료는 없지만 주차요금은 내야 한다.

주차료는 시간 구분 없이 1회당 소형(16인승 이하, 2.5톤 화물차 미만) 1000원, 대형(17인승 이상, 2.5톤 이상 화물차 이상) 2000원이다.

주말에는 주차공간이 부족해 될 수 있으면 평일에 오면 좋다.

정 그래도 주말에 이곳을 찾겠다면 불국사 상가 공터나 가게 앞을 한두 번 훑으면 주차 공간을 심심치 않게 찾을 수 있다.

김호진 경주시장 권한대행은 “지난해 경주시가 추진한 불국공원 경관조명 정비사업 완료로 이곳을 찾는 시민들과 관광객들이 보다 안전하게 관람할 수 있게 됐다”며 “그간 사회적 거리두기로 여행을 갈 수 없었던 관광객들과 시민들이 불국공원으로 봄꽃여행을 오셔서 2년 넘게 이어온 코로나 블루를 시원하게 날려 버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북취재본부  pro1288@naver.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북취재본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