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올림픽 반중정서 빌미는 중국쪽"···서경덕, 유재석 비판한 中매체에 일침
  • 김희영 기자
  • 승인 2022.02.25 12:07
  • 댓글 0
중국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의 관련 기사 캡쳐

[시사코리아저널=김희영 기자] 베이징 동계 올림픽 쇼트트랙 편파 판정에 대해 소신 발언을 한 방송인 유재석에 대해 중국의 관영매체가 비판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중국의 관영매체 환구시보의 영문판 글로벌타임스에서는 "한국 연예인들은 불난 데 기름을 붓지 말고, 중국과 한국 사이의 부정적 감정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돼야 한다"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이 매체는 지난 19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의 유재석 발언을 소개하며 "중국에 많은 팬을 보유한 한국 최고 개그맨이자 방송인인 유재석은 양국 국민의 갈등을 부추기는 발언을 해선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한한령인 상황에서 한국의 대표 예능프로그램을 중국인들은 어떻게 본 것일까? 또 불법 다운로드를 해서 불법 유통을 한 것이 분명해 보인다"고 25일 밝혔다.

또한 "환구시보의 글로벌타임스는 한국 연예인의 발언을 트집잡기 전에, 늘 한국 컨텐츠를 훔쳐보는 중국인들의 행태에 대해서는 왜 아무런 언급을 못하고 있는가"라고 지적했다.

MBC '놀면뭐하니?'에서 유재석의 발언 장면 (출처 : 네티즌 제공)

특히 서 교수는 "지금까지 한국 연예인들의 초상권 침해, 무단으로 도용한 굿즈 판매, 한국 예능 프로그램의 포맷을 도둑질한 사례 등에 대해서는 왜 기사화를 하지 않는가. 참으로 한심스러운 중국 언론의 행태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올림픽 기간 중에 한국 쇼트트랙 선수를 '반칙왕'으로 묘사한 영화를 개봉해, 반한감정을 조장하여 자국민들의 애국심을 고취시키려 한 건 왜 취재를 안했나. 세계적인 '특종감'인데"라며 "특히 이번 영화의 제작과 배포를 총괄한 곳이 바로 베이징시 당국이라니 경악을 금치못할 따름이다. 오죽했으면 IOC 전 위원들에게 고발 메일을 다 보냈겠나"고 꼬집었다.

그는 "환구시보와 글로벌타임스는 반중정서의 빌미를 제공한 건 중국쪽임을 반드시 알아야만 할 것이고, 먼저 반성하는 자세를 갖길 바란다"고 일갈했다.

김희영 기자  yebbi22@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