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대덕구, 딱딱한 부서명 NO···특색 있는 ‘별칭’으로부서마다 특징 담은 ‘부서 별칭 갖기’ 추진
  • 강민주 기자
  • 승인 2021.09.26 11:11
  • 댓글 0
대덕구청 운영지원과에 게시된 부서별칭

[시사코리아저널=강민주 기자] 대전시 대덕구(구청장 박정현)는 행복한 직장을 만들기 위한 조직문화 개선의 일환으로 ‘부서 별칭 갖기’를 추진하고 있다.

구는 부서의 특징이 담긴 재미있는 문구들을 전면에 배치함으로써 경직된 조직 분위기를 개선하고 소관 업무에 대한 주민들과 직원들의 이해를 높인다는 취지다.

운영지원과의 ‘내내빛나’는 ‘내 동료, 내 직장을 빛나게 해주는 곳’의 약자다. 지원부서로서 주민들과 직원들을 내내 빛나게 해주고 싶은 소망과 추진방향을 담았다. 

이 외에도 본청 및 사업소의 총 28개 부서가 부서원들 간의 자유로운 의견 교환을 통해 저마다의 특색 있는 별칭을 선정해 부서를 방문하는 사람들이 쉽게 볼 수 있는 곳에 게시했다. 

구청을 방문한 한 주민은 “별칭을 보니 구청에서 하는 업무와 구정운영 방향이 조금 더 쉽게 다가온다"며 "관공서가 더이상 딱딱하고 어려운 곳이 아니라는 생각이 절로 든다”고 전했다.

박정현 구청장은 “내부 조직문화 개선의 목적이 궁극적으로 성과의 창출이라면 대덕구 조직문화 개선의 목적은 ‘주민행복 정책의 성공적 실현’이다"며 "우리 공직자들이 쾌적한 환경, 즐거운 환경에서 일할 수 있는 여건 개선이 곧 대덕구 발전의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붓였다.

이어 “조직문화 개선을 지속적으로 시행해 각종 환경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하는 조직으로의 발전을 통해 주민이 행복한 대덕구를 만들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대덕구청 중앙현관 계단에는 ‘조직문화 개선 캐치프레이즈’가 붙어있다. 

구청 내·외 작은 공간에서는 ‘모퉁이 작은음악회’도 열린다. 

한 달에 한 주는 회의를 열지 않으며 직원들이 마음 놓고 이야기 할 수 있는 소통·상담 창구도 확충했다. 이처럼 작은 부분에서부터 대덕구 공직사회는 변화하고 있다.

강민주 기자  kshowa9015@naver.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