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핫클릭
대우조선해양, 한진중공업과 손잡고 한국형 경항공모함 수주 나선다한국형 경항공모함 사업 설계 · 건조 상호 협력 합의서 체결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1.08.19 16:05
  • 댓글 1
19일 대우조선해양 서울 사옥에서 대우조선해양 이성근 사장(오른쪽에서 두번째), 한진중공업이병모 사장(왼쪽 첫번째)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경항모 공동설계 및 건조를 위한 상호 협력 합의서 서명식이 열렸다.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대우조선해양이 한진중공업과 손잡고 한국형 경항공모함(CVX) 사업 수주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이성근)은 한진중공업(대표이사 이병모)과 한국형 경항공모함 사업 설계 및 건조를 위한 상호 협력 합의서를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내년에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한국형 경항공모함 기본설계 사업을 수주하기 위해 양사는 각사의 장점과 역량을 집중해 상호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양사의 역량과 자원들이 합쳐질 경우 시너지 효과가 기대되며, 양사의 상생은 물론 경남지역 경기 활성화까지 기대되는 상황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미 지난 2015~16년 대한민국 해군과 함께 항공모함에 대한 건조가능성 검토를 수행한 바 있고, 올해 초 해군에서 3만톤급 경항공모함 도입 방침을 밝힌 이후 자체적으로 개념설계를 진행해 오고 있다.

또 지난 6월 부산에서 개최된 MADEX 2021  방산 전시회 기간에는 이탈리아 핀칸티에리 조선소와 경항공모함 기술지원 연구용역 계약을 체결하며 자체 설계의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

한진중공업은 지난 2007년과 올해 6월 1만4,500톤급 강습상륙함인 독도함과 마라도함을 성공적으로 건조해 해군에 인도하는 등 대형 상륙함 분야에서 국내 유일의 설계/건조조선소로 알려져 있다.

대우조선해양 특수선영업담당 정우성 상무는 “이번 협력을 통해 대우조선해양의 우수한 기술력과 한진중공업의 숙련된 경험이 합쳐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양사의 시너지를 적극 활용해 대한민국 해군에서 필요로 하는 경항공모함 사업을 반드시 성공적으로 완수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13일 독자 설계한 장보고-III 1차 사업 1번함인 3,000톤급 도산안창호함의 모든 시험평가를 성공적으로 통과한 후 대한민국 해군에 인도함과 동시에 2차 사업 1번함의 강재절단식을 갖고 본격적인 생산에 들어가는 등 대한민국 해양 수호에 앞장서며 국내 최고 방산 조선소의 면모를 유감없이 과시하고 있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회호리we12 2021-08-21 10:25:16

    방사청. 국방부.해군은 경힝모2척을
    동시에 건조하라 헌대중.대우해양조선
    국가방산발전과 조선산업 고용창출로
    2마리 토끼잡는 호과가 있다   삭제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