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핫클릭
제31회 거창국제연극제 취소 결정군의회 · 지역 언론 등 다양한 의견 수렴, 문화재단 이사회서 결정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1.07.13 16:25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구인모 거창군수는 13일 군청 상황실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제31회 거창국제연극제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올해 ‘꺼지지 않는 불꽃, 도약하는 축제-삶의 일상을 디자인하다’라는 슬로건으로 7월 30일부터 8월 7일까지 일정으로 수승대 수변 무대에서 화려한 개막공연 등 48개 작품 60여 회를 선보일 예정이었으며, 5년만의 개최에 많은 기대와 관심이 집중됐다.

또한, 지난 5년간 파행을 이어오던 거창국제연극제를 지난 2월 상표권 이전으로 갈등을 마무리하고 재도약을 향해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었다.

하지만, 지난 10일 문화재단 직원 5명이 코로나19 확진을 받고 같이 근무하는 대부분 직원이 자가 격리에 들어가면서 극단과 업무협의 등 핵심적인 업무 추진에 심각한 타격을 입게 됐다.

군은 사태의 심각성을 파악하고 지난 11일 오후 긴급 간부회의 소집해 부서별 의견을 수렴하고, 12일 오전에는 13일 예정이던 거창군의회 주례회의를 조기 요청해 군 의원들의 의견을 청취하는 등 발 빠르게 사태수습을 위해 노력했다.

아울러, 지역 언론인 등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수렴 결과를 바탕으로 12일 오후에 거창문화재단 이사회는 최종적으로 행사를 취소하는 것으로 의결했다.

거창국제연극제 취소에 따른 관련 종사자 피해,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에 대한 실망, 군민 기대감 상실 등의 우려 상황을 감안하고, 행사 개최의 효과보다 코로나19 대유행의 위기 상황에서 감당해야 할 피해가 더 클 것으로 판단과 군민 안전이 최우선을 두고 불가피하게 취소하게 됨을 양해를 구했다.

군은 취소에 따른 우려 사항에 대한 대책으로 이해당사자들 상실감을 행정에서 함께 분담하고, 매몰비용 최소화를 위해 선정 작품 등을 활용해 수승대 등 관내에서 연말까지 주말 정기적인 공연을 개최하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거창국제연극제 취소 결정으로 행사 예산을 편성해 주신 거창군의회, 그동안 정상 개최를 기대하고 응원해주신 군민, 그리고 타지에서 연극제를 사랑해주시는 향우 등 오랫동안 기다려온 모든 분에게 당초 계획대로 진행하지 못한 것에 대해 송구한 마음을 전한다”면서 “코로나19 위기를 잘 이겨낼 수 있도록 방역수칙 준수와 협력을 당부하며 하루빨리 소중한 일상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