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핫클릭
경주 황남동에 경북웹툰캠퍼스 7월 오픈··· '지역 웹툰 콘텐츠 산업 날개 단다'초대 총장은 ‘공포의 외인구단’ ‘아마게돈’ 등으로 유명한 이현세 만화가 위촉
  • 이동우 기자
  • 승인 2021.04.26 04:56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이동우 기자] 경주시와 경북도, 경북콘텐츠진흥원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경북웹툰캠퍼스’ 조성사업이 막바지 단계에 접어들면서, 경주가 웹툰 창작과 교육거점 도시로 거듭날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이들 세 기관은 경북웹툰캠퍼스 조성을 위해 국비 3억5,000만원을 포함해 총 15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경주시 첨성로 97 소재 구 황남초등학교 부지에서 리모델링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웹툰캠퍼스는 지상 2층 약 800㎡ 규모로 오는 6월 말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시설에는 웹툰 작가 양성과 웹툰 체험 및 교육을 위한 작가입주실(1인 입주실 10실, 5인 입주실 1실), 기업입주실, 웹툰제작 장비(와콤 신티크 장비와 클립스튜디오 프로그램)가 구비된 교육실, 전시공간 등이 들어선다.

초대 명예총장에는 경주 출신으로 ‘공포의 외인구단’, ‘아마게돈’ 등으로 유명한 만화가 이현세 씨가 위촉됐으며, 개소에 맞춰 초청 전시회도 개최된다.

향후 동국대·경주대·경일대 등 지역 대학의 웹툰 관련 학과와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웹툰 기반 청년 일자리 창출은 물론 지역 스토리자원을 활용한 웹툰 제작사업 확대도 기대된다.

프로그램 운영은 지난해 경주 보문에 둥지를 튼 경북콘텐츠진흥원 동남권센터가 맡는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해 주요 콘텐츠산업 가운데 하나인 웹툰산업의 인재를 발굴하고 다양한 역사문화자원을 웹툰콘텐츠로 제작해 활력 넘치는 도시이미지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웹툰캠퍼스 개설에 앞서 다음달부터 웹툰 기초·심화과정, 특화 프로그램, 취약계층 프로그램 등도 진행된다. 세부 일정과 교육장소는 경북콘텐츠진흥원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된다.

또 5월 10일~31일까지 입주작가 및 입주기업을 모집하며, 입주작가로 선정되면 최대 4년간 임대료없이 웹툰 창작실에서 창작활동과 웹툰제작지원사업 등에 참여할 수 있다.

이동우 기자  pro1288@naver.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