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클릭
합천군, 부동산 불법행위 특별조사팀 발족전공무원 · 배우자 · 직계존비속 대상 성역 없는 조사 착수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1.04.05 11:42
  • 댓글 0

최용남 부군수 "공직자 부동산 투기 철저히 조사해 투명하게 결과 공개"

최용남 합천부군수.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합천군(군수 문준희)은 5일 공무직, 청원경찰 포함 모든 공무원, 6급 이상 공무원의 배우자, 직계존비속 등 2,700여 명을 대상으로 부동산 관련 위법행위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군은 외부 간섭을 배제하고 객관적이고 공정한 조사를 위해 부군수 직속으로 특별조사팀을 신설하고 감사, 전산, 재무, 지적 등 관련분야 공무원을 지명 차출해 조사팀을 구성하고 운영기간도 일자를 확정하지 않고 조사가 종료될 때까지 존속시킬 예정이다.
또한, 군 홈페이지에 온라인 신고센터를 개설해 군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할 방침이다.

이번 조사의 범위는 2014년부터 현재까지, 토지보상법에 따라 보상받은 부동산 가운데 이전등기 일자를 기준으로 소유기간이 5년 미만인 부동산에 대해 취득목적, 취득경위, 내부정보의 활용 여부 등을 집중 조사할 예정이다.
현재 진행 중인 각종 중장기 계획 및 주요사업 대상지 내 공무원 소유 부동산의 취득경위도 자세히 살펴볼 예정이다.

조사결과는 합천군보 등을 통해 투명하게 공개하고 위법한 행위가 적발될 경우 엄정하게 징계 조치뿐만 아니라 위법행위의 횟수, 면적, 금액 등 비위 정도에 따라 수사기관에 고발할 방침이다.

특별조사팀을 이끌고 있는 최용남 부군수는 “국민적 지탄과 의혹을 받고 있는 공직자의 부동산 투기에 대해 철저하게 조사하고 그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함으로써 보다 깨끗하고 신뢰받는 공직사회를 구현하기 위한 조사”라며 “공무원의 직무 수행 공정성과 도덕성을 재점검하고 품격 있는 조직문화를 확립하는 좋은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