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핫클릭
창원시, 제59회 진해군항제 전면 취소‘시민안전 최우선’ 올해까지만 진해 방문 자제 당부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1.03.02 16:49
  • 댓글 0
창원시가 2일 올해 진해군항제 취소 계획을 밝혔다. 사진은 지난해 진해 주요 관광지를 전면 폐쇄했던 프래카드 게기 모습. /자료사진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대한민국 대표 봄 축제인 진해군항제를 취소한다고 2일 밝혔다.

시는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비대면 차량 관람 방식, 온라인 축제 병행 등 위드(with) 코로나 시대에 맞는 축제 개최 방향에 대해 고심했다.
하지만 대규모 사업장, 가족 모임 등 생활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으며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와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가 오는 14일까지 연장됨에 따라 시민의 안전을 위해 작년에 이어 올해도 진해군항제를 전면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심재욱 문화체옥관광국장은 2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통해 "변이바이러스의 확산세, 봄철 활동량의 증가, 그리고 지난 2월 26일부터 시작된 백신 접종 효과의 극대화를 위해서는 적극적인 유행 차단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 전면 취소 결정을 했다"면서 "시는 2월 중 축제 개최에 대한 진해구민 대상 설문조사와 단체장 간담회에서 나온 의견도 적극 반영한 결과다"고 설명했다.

창원시 심재욱 문화체옥관광국장이 2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제59회 진해군항제 전면 취소 결정을 발표하고 있다.

시는 군항제 취소에 따라 관광객을 위한 주차장 등 편의시설은 일절 제공하지 않으며, 불법 노점상에 대해서도 강력한 단속을 실시할 방침이라며 진해 방문 자제를 강력하게 당부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진해군항제를 기다려온 시민들과 전 국민들에게 실망을 끼쳐 드려 죄송하지만,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었다”며 “하루라도 빨리 우리의 소중한 일상을 되찾을 수 있도록 올해도 진해 방문을 자제해 줄 것을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허 시장은 이어 “창원특례시 원년을 맞이하는 내년에 제60회 진해군항제에 걸맞은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축제가 될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해 전 국민들에게 아름다운 봄을 선사해 드리겠다”고 말했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