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안동·예천·하동·정선 등 전국 곳곳 산불 <종합>안동 등 밤새 강풍 타고 피해 커질 듯···주민대피령도 내려
  • 김연학·박철수·이경직·손정현 기자
  • 승인 2021.02.21 21:08
  • 댓글 0
21일 경북 안동시 임동면 망천리 야산에서 불이 나 주변으로 번지고 있다. /사진제공=산림청

[시사코리아저널=김연학·박철수·이경직·손정현 기자] 봄 날씨 같은 기온이 오른 20일과 21일 강원도 정선과 경북 안동 · 예천, 경남 하동 등 전국 곳곳에서 산불이 발생해 많은 산림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특히 21일 발생한 일부지역 산불은 낮 시간에 진화를 하지 못해 강풍을 타고 계속 번지고 있어, 밤새 피해가 더욱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일부지역은 주민 대피령까지 내려진 상태다.

21일 오후 3시 20분쯤 안동시 임동면 망천리 야산에서 불이 나 주변으로 번지고 있다.
산림당국과 소방당국은 헬기와 소방차 등을 동원해서 불을 끄고 있으나 산불이 주변으로 확산해 오후 5시 48분쯤 대응 2단계를 발령했다.

안동시는 임동면 중평리 주민에게 수곡리와 고천리 등으로 대피하도록 하고 임동면사무소 인근 수곡교 일대 국도 34호선을 통제하고 있다.

안동시와 산림청도 780여명과 헬기 14대, 소방차 20대를 동원했다.
그러나 불이 번지는 지점 산세가 험한 데다가 마른 나무가 많고 바람이 불어 산림·소방당국이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한때 민가와 경북소방학교 인근까지 불이 번졌으나 큰 피해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불길은 오후 8시 현재까지 산에서 띠를 이룬 채 불길이 잡히지 않고 있다. 진화율은 20% 수준이다.

시는 임동면 중평리 주민에게 수곡리와 고천리 등으로 대피하도록 하고 임동면사무소 인근 수곡교 일대 국도 34호선 등 일부 도로를 통제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국도 34호선 이용자는 고속도로나 다른 도로로 우회해야 한다"며 "경북독립운동기념관 앞 도로도 통제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300가구 450명이 대피했지만, 민가와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산림·소방당국은 밤새 진화에 힘을 쏟을 예정이다.
하지만, 날이 어두워지면서 헬기가 철수하면서 불길을 잡기는 사실상 불가능한 상태다.

21일 오후 경북 예천군 감천면 증거리 야산에서 불이 나 주변으로 번지고 있다.

오후 4시 12분께는 예천군 감천면 증거리 야산에서 불이 났다.

산림·소방당국은 소방차 19대와 헬기 3대를 투입하고 대응 1단계를 발령했다.

바람을 타고 산불이 번져 예천군은 인근 주민에게 대피하도록 했다.

영주시도 산불이 난 곳과 가까운 장수면 갈산리와 화기리 주민에게 대피하도록 했다.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이에 "모든 자원을 신속히 투입하라"고 긴급 지시하고 “산림·소방당국과 지방자치단체에서는 가용자원을 신속하게 투입해 피해를 최소화하고 야간 진화과정에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강조했다.

21일 오전 10시 49분경 경남 하동군 하동읍 비파리 산24 인근에서 산불이 발생했다. /사진제공=산림청

21일 오전 10시 49분경에는 경남 하동군 하동읍 비파리 산24 인근에서 산불이 발생해 오후 4시 현재 진화중이다.

산림당국은 산불진화헬기 3대 (산림청 1대, 지자체 2대), 산불진화인력 63명(공무원 16명, 진화대 47명)을 신속히 투입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산불현장과 민가와의 거리는 200m 정도 떨어져 있다.
따라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방화선 구축 등 사전조치를 하고 있다.

산림당국 관계자는 “전국 곳곳이 강풍과 건조특보가 계속되는 만큼 산불이 발생하지 않도록 산불예방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기 바란다”며 “산림 인근 주민과 등산객은 지역 주민들께서는 쓰레기 소각 등 불법소각을 삼가고 불씨관리에 반전을 기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

20일 오후 강원 정선군 여량면 구절리 노추산에서 산불이 발생했다. 산림청 소속 진화대원들이 21일 새벽 번지고 있는 불길을 잡기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사진제공=산림청

지난 20일 오후 3시50분경에는 강원도 정선군 여량면 구절리 노추산 3부 능선에서 발생한 산불은 축구장 12개 규모의 국유림을 태우고 18시간 만인 21일 오전 9시 40분경 진화됐다.

당시 산불현장에는 초속 6.2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었고, 인력투입이 어려운 급경사지여서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3부 능선에서 발생한 산불은 8부 능선까지 확대됐다.

해가 지면서 진화 헬기는 철수했고, 당국은 야간 진화체제로 전환했지만 산이 험악하고 급경사여서 어려움을 겪었다.
산불이 민가로 확산될 것을 우려해 소방당국은 오후 8시30분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소방력을 민가 보호에 투입했다.

지난 20일 오후 3시50분쯤 강원 정선군 여량면 노추산에서 산불이 발생해 산불재난특수진화대 헬기가 산불을 진화하고 있다. /사진제공=정선군

21일 날이 밝으면서 산림청 등은 초대형 2대를 포함해 헬기 14대를 현장에 투입해 물폭탄을 떨어트렸다.

산림청 공중진화대 21명과 산불특수진화대 115명 등 421명의 진화인력들은 33대의 장비를 이용해 18시간 동안 산속에서 방어선을 구축하며 사투를 벌인 끝에 불길을 잡았다.

이번 불로 12㏊ 면적의 국유림이 탄 것으로 산림당국은 잠정 집계했다. 서울월드컵경기장(축구장) 12개 규모가 잿더미가 된 셈이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김연학·박철수·이경직·손정현 기자  dusgkr0808@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학·박철수·이경직·손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