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클릭
창원시의회 노창섭 부의장 "민주당 해당 의원에게 머리 숙여 사과""이번 일 계기로 더욱 성찰···3월 임시회의 때 신상 발언 통해 사과" 밝혀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1.02.19 17:55
  • 댓글 0
경남여성단체연합이 18일 창원시의회 앞에서 창원시의회의 성평등 대책 마련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여성 시의원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벌금 300만원을 약식명령 받은 창원시의회 노창섭 부의장(정의당 경남도당 위원장)이 19일 입장문을 통해 공식 사과했다.

노 부의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이번 건으로 심려를 끼쳐 창원시의회 의원과 창원시민, 경남도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면서 "무엇보다 이 힘든 시간을 감당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해당 의원에게도 머리 숙여 거듭 사과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공인으로서 더 높은 성 인지 감수성을 요구받고 있다는 점에서 이번 일을 계기로 더욱 성찰하도록 하겠다"며 "3월 임시회의 때 신상 발언을 통해 사과하겠다"고 예고했다.

전날 정의당 경남도당 여성위원회가 사과 입장을 밝혔지만, 창원시의회 민주당 의원단은 "이 사과가 미흡하다"며 "노 부의장이 직접 피해자, 시민에게 사과하고 용서를 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경남도당 여성위원회도 성명을 통해 노 부의장의 부의장 직 사퇴와 중앙당의 조사를 요구하는 등 사건의 확산 조짐을 보였다.

경남여성단체연합은 18일 기자회견을 열어 피해 의원이 문제 제기를 하는 과정에서 동료 의원으로부터 2차 가해가 있었다고도 비판했다.
의회 내부에서 피해자의 문제 제기를 막거나 가해자를 두둔하는 행위가 이어졌고, 이로 인해 피해자의 의정활동이 위축됐다는 얘기다.

노 부의장은 지난해 같은 당 시의원과 정의당 경남도당 회의를 마치고 이동하는 동승한 차량에서 민주당 여성 시의원이 성희롱 및 명예훼손으로 받아들일 만한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발언은 다른 시의원을 통해 해당 여성 시의원에게까지 전달됐다.

이 여성 시의원은 노 부의장이 근거 없는 소문을 퍼뜨려 명예를 훼손했다며 지난해 7월 노 부의장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창원지검은 노 부의장이 허위사실을 유포해 해당 여성 시의원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판단해 약식기소했다.

창원지법은 지난 1일 노 부의장을 벌금 300만원에 약식명령했다.

노 부의장은 8일 약식명령에 불복해 정식재판을 청구한 상태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