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핫클릭
허성무 창원시장, 소상공인 긴급경영자금 '일일 상담사로 변신'BNK경남은행과 희망나눔 프로젝트 40억 대출 컨설팅 실시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1.02.09 19:54
  • 댓글 0
허성무 창원시장이 9일 관내 대출 영업점인 창원영업부 현장에서 일일 상담사로 참여하고 있다.

허 시장, 소상공인 애로사항 직접 청취하며 소통의 시간 가져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9일 오후 2시30분 BNK경남은행 창원영업부에서 BNK경남은행과 ‘창원시 소상공인 희망나눔 프로젝트 2.0’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40억원의 긴급 자금 대출 상담과 경영컨설팅을 실시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허성무 창원시장은 이날 관내 대출 영업점인 창원영업부 현장에서 일일 상담사로 참여했다.
허 시장은 일일 상담 과정에서 코로나19의 직접 피해로 어려운 상황에 직면한 소상공인의 금융지원 상담과 평소 경영활동에 대한 애로사항을 직접 청취하는 등 소상공인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허성무 창원시장이 9일 관내 대출 영업점인 창원영업부 현장에서 일일 상담사로 참여하고 있다.

이번 대출 지원은 코로나19 강화된 방역수칙 준수를 위해 경남은행 기업대출 취급 영업점 47개 지점에서 분산돼 열렸다.
경남은행의 여신전문가가 지역 소상공인들에게 금융상품 상담과 경영컨설팅도 실시했다.

이와 함께 저신용 소상공인에게 최고 1,000만원까지 낮은 금리로 지원받을 수 있는 대출상품을 신청받아 은행별 현장상담 시 코로나19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 소상공인에게 모처럼 활력을 선사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은행창구 대출 상담원 활동을 펼친 후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우리지역 소상공인 모두 힘든 시간을 겪고 있음에 충분히 공감한다”며 “지역 소상공인이 활력을 찾는 날까지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이 9일 관내 대출 영업점인 창원영업부 현장에서 일일 상담사로 참여하고 있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