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마산지역 유흥업주 등 상인들 "생존권 보장해 달라"거리로 나와 코로나19 규제, 형평성 있는 대책 촉구 궐기대회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1.01.22 15:36
  • 댓글 3
코로나19에 따른 영업규제 해제를 요구하는 '마산지역 상인 생존권 보장 궐기대회'가 22일 오후 2시 창원시 마삽합포구 오동동 문화의 거리에서 유흥업소 업주 등 지역 상인 9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열렸다.

"이달 말 지나도 영업제한 안풀어주면 모두 함께 영업하자" 절규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코로나19에 따른 영업규제 해제를 요구하는 '마산지역 상인 생존권 보장 궐기대회'가 22일 오후 2시 창원시 마삽합포구 오동동 문화의 거리에서 유흥업소 업주 등 지역 상인 9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참여 지역 상인들은 마스크 착용은 물론, 참여등록 후 '참가자'라고 쓰인 목걸이를 걸고 거리두기를 하면서 집회를 진행했다.

참가자들은 '코로나 잡으려다 자영업자 잡는구나' '기약없는 강제폐업 자영업자 다죽는다' 등의 문구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 간간히 구호를 외쳤다.

마산통합상인연합회 김무성 회장은 "우리는 국민이 지켜야 할 3대 의무를 다했는데 정부는 루리를 지켜주지 않는다"면서 "이제 우리의 권리를 찾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회장은 이어 "우리는 이 자리에 정부 및 창원시와 싸우려고 나온 것이 아니다"면서 "절박한 우리의 목소리를 전달하러 나왔다"고 말했다.
그는 "기업과 공무원들이 법인카드를 이용해 '착한 선결제'를 해 지역 소상공인들을 격려 및 지원해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창동에서 태어나 지금까지 오동동을 지키고 있다고 자신을 소개한 한 여성은 "지금까지 정부 방침에 따라 착하게 질서를 지켰는데, 정부가 국민을 너무 앝보는 것 같다"면서 "이달 말까지는 지키겠지만, 더 이상 영업을 하지 못하게 하면 참을 수 없으며, 이대로 두고 볼 수 없다"고 절박함을 호소했다.

상인회 사무처장이라고 소개한 한 남성은 "마산 창동에서 생존권을 위한 집회는, 노태우 정권의 심야영업 제한 철폐를 위해 한 뒤 30여년만인 것 같다"면서 "코로나가 밤 9시 이후에만 돌아다니느냐. 코로나가 술집에만 가느냐"고 반문하면서 유흥업소 영업제한을 강하게 성토했다.

그러면서 "이런 엉터리 정책으로 인해 우리는 적금 깨고, 보험 깨고 빚쟁이가 됐다"면서 "대출 받으러 가면 국세.지방세 완납증명서 제출하라고 하는데 돈이 있어야 새금을 내고 대출을 받을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따졌다.

그는 "이달 말이 지나도 영업제한을 풀어주지 않는다면 모두가 함께 영업을 하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코로나는 사기극이다 2021-01-23 21:03:40

    여러분 일본은 문을 닫으면 하루 63만원까지 줍니다 그래서 그냥문을닫고 한달에 1800을 가져가요 중국은 그냥 마스크 안써요 언론을 믿지 마세요 https://www.dailymail.co.uk/news/article-9175457/Wuhan-One-year-lockdown-city-normal-rest-world-battles-Covid.html
    이건 일본 상황입니다 얘들도 마스크강요없고 우리나라가 제일 심하게 미친짓하는겁니다
    http://naver.me/GlVDJhAc
    코로나는그리고 백프로 사기극입니다   삭제

    • 마산아지매 2021-01-23 06:48:54

      일본처럼확퍼져서,생명에,건강에지장있는거보다는돈을좀잃는게낫지않을까요?더큰손해를줄이는게지혜로운게아닐까요?   삭제

      • 변상기 2021-01-22 17:53:47

        참으로 안타까운 현실입니다.
        코로나가 특정 업종에만 전파되는것은 아니기에 이분들의 생계유지를 위해서 다같이 고민하고 아픔을 나누어야 합니다.   삭제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