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의료
거창군, 보호자 없는 365안심병동사업 2개소 확대운영군민들의 간병서비스 부담 경감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1.01.12 13:47
  • 댓글 0
거창군 보건소 전경.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거창군은 올해부터 365안심병동사업을 기존 적십자병원과 2021년 신규로 선정된 서경병원 등 2개 병원으로 확대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365 안심병동사업'은 경상남도 서민의료복지 특수 시책 사업으로 최근 맞벌이 부부증가 등 사회형태의 변화로 간병에 따른 사회문제가 대두되고 있어 올해부터는 관내 서경병원을 추가로 지정해 군민들의 간병지원 부담 경감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사업은 1병실 당 4명의 간병인이 환자의 복약 및 식사보조, 위생․청결 등의 간병서비스를 3교대로 24시간 제공한다.
지원 대상에 따라 행려환자, 노숙인, 긴급의료지원 대상자는 전액 무료이고 의료급여수급권자와 차상위계층은 1일 1만원, 65세 이상 건강보험가입자 등은 1일 2만원의 간병비만 지불하면 된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기존 10병상에서 2개 병원 총 20병상을 365안심병동사업으로 추가 선정해 수준 높은 간병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간병 돌봄이 필요한 취약계층 군민들이 체감형 보건정책 효과를 톡톡히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원을 희망하는 군민은 병원을 방문해 간병지원신청서를 작성·제출하면 진료의사의 상담 후 간병서비스를 지원받을 수 있으며, 기타 궁금한 사항은 보건소 공공의약담당(☎940-8331)으로 문의하면 된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