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핫클릭
경주시 40년 숙원 ‘희망농원’... 대통령 주재 국무회의서 ‘공식 안건’으로 다룬다19일 열리는 국무조정회의서 희망농원 전반적인 사항 보고돼
  • 이동우 기자
  • 승인 2021.01.12 12:34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이동우 기자] 경주시 지역 최대 숙원 사업인 ‘천북면 희망농원 환경개선 사업’이 대통령 주재 국무회의 공식 안건으로 오른다.

경주시 관계자는 “오는 19일 열리는 대통령 주재 국무조정회의에서 천북 희망농원 환경개선 사업에 관한 전반적인 사항이 공식 안건으로 보고 된다”며 "정부 차원의 관심을 얻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국무회의 배석기관'인 국민권익위원회는 과거 희망농원 강제 이주로 고통받은 한센인들과 이주민들의 정주 여건 개선을 위해 범정부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는 점을 설명할 예정이다.

또 관계부처인 환경부와 농식품부 등에는 환경개선에 필요한 국비 조기 지원 등을 요청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권익위 주관으로 열린 관계기관 회의에서 경주시를 비롯한 경북도, 농식품부, 환경부 4개 기관은 △폐슬레이트 철거 △노후 침전조 정비 △하수관거 정비 △집단 계사벽체·바닥 철거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 △폐슬레이트 △노후 침전조 △하수관거 등의 정비를 환경부가 맡기로 하는 등 큰 진전도 있었지만, △집단 계사 벽체·바닥철거는 법적 근거가 없어 부처 지정에 일부 난항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주시는 오는 19일 열릴 국무조정회의에서 국익위를 통해 대응 방향 보고와 함께 환경개선 소요예산 210억원 중 국비 117억원의 조기 지원을 요청할 계획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지난해 10월 전현희 권익위원장이 기관조정을 위해 천북 희망농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희망농원은 시설 노후화로 집단계사 시설에서 나온 분뇨로 인해 주변 환경 훼손은 물론 인근 도시 포항시의 식수원인 형산강 수질오염 등이 우려됨에 따라 환경개선이 시급하다”며 정비에 필요한 국비 지원을 건의한 바 있다.

한편 희망농원은 정부의 경주 보문관광단지 개발로 1979년 경주시 천북면 신당3리 일대로 강제 이주하면서 형성된 양계장 마을로 집단 계사 452동이 오래되고 낡아 환경이 열악한데다, 재래식 정화조와 낡은 하수관로에서 악취가 발생하는 등 환경 개선이 지급한 지역이다.

 

이동우 기자  pro1288@naver.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