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의료
거창군 의료취약지 시범사업 '원격 화상협진' 인기거동불편 암환자, 화상 장비로 가정서 협진 가능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0.12.28 19:22
  • 댓글 0
거창군이 의료취약지 시범사업으로 원격 화상협진을 하고 있다.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거창군은 암 환자를 대상으로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의료취약지 의료지원 시범사업’을 시행 중이라고 28일 밝혔다.

의료취약지 의료지원 사업은 도서·벽지 등 의료기관 이용이 불편한 지역에 거주하는 주민에게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의사-의료인 간 원격협진을 통해 의료서비스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거창군은 현재 보건소와 진료소 7개소(하성, 진목, 대현, 강천, 월성, 율리, 용암)를 지정해 구인모 군수 공약사업인 ‘암 환자 건강주치의제 운영’사업과 연계해 등록 암 환자 48명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 중이다. 대상자들의 반응도 좋아 화상협진 수요가 증가하는 추세다.

환자는 원격지 의료기관인 경상대학교병원 경남지역암센터 의사와 주 1회 원격협진을 통해 환자 가정 또는 보건진료소에서 건강 상태에 대한 상담과 의료자문을 구하고, 필요 시 진단·처방을 받을 수 있다.

대상자 중 고령, 거동불편자는 원격지 의사의 대면 진료를 통해 소견서를 발급해 복지제도인 교통약자 콜택시도 이용할 수 있도록 연계하고 있다.
이 밖에도 사업을 더욱 활성화하기 위한 다양한 방법을 모색 중이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의료취약지 의료지원 시범사업을 통해 지역 보건의료기관이 중심이 되어 의료사각지대를 해소하고, 군민의 건강증진을 도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