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핫클릭
강기윤 "전염병 등 국가 비상사태에 매점매석 엄벌"대표 발의한 '코로나19 마스크, 손소독제 매점매석 처벌 강화법' 국회 통과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0.12.10 18:20
  • 댓글 0
강기윤 국회의원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국회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경남 창원시 성산구, 보건복지위원회 간사)이 대표발의한 '매점매석 및 긴급수급조치 위반행위 처벌 강화' 법안이 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현행 '물가안정에 관한 법률'(이하 물가안정법)에 의하면 물가안정을 위해 매점매석 행위를 금지하고, 필요한 경우 특정 물품의 공급·출고 등에 대한 긴급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하지만 코로나19 유행 초기에 마스크 및 손소독제의 수요가 늘어나 품귀현상이 일어나고 매점매석 등으로 평소 대비 가격이 수 배 가량 폭등해 물가안정을 넘어 국민 건강까지 위협한 바 있다.

이에 강기윤 의원은 긴급수급조치를 위반하거나 매점매석 행위를 할 경우, 처벌수준을 상향하는 물가안정법 개정안을 지난 6월 4일 국회에 제출했다.

관련법이 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처벌수준이 기존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 벌금에서,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 벌금으로 강화됐다.
따라서 물가안정장치 실효성 확보, 국민생활 및 국민경제의 안정이라는 입법 목적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강기윤 의원은 “코로나19 초기 유행 시기에 시장 매커니즘의 부작용이 속출했음에도 경미한 처벌수위, 정부 방관으로 마스크를 돈 주고도 사지 못하는 참극이 벌어졌다”며 “재해재난, 전염병 등 국가 비상사태에 물가를 교란해 경제질서 무너뜨리는 반시장주의 행태를 엄벌하기 위해 처벌수위 강화뿐만 아니라 정부가 적극적이고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