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영양군, 코로나19 확산 방지 재택근무 시범 실시공직사회가 솔선수범하는 방역관리 강화방안 모색
  • 김연학 기자
  • 승인 2020.11.27 15:21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김연학 기자] 경북 영양군(군수 오도창)이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공직사회가 솔선수범하는 방역관리 강화방안을 모색하고, 오는 30일부터 12월 4일까지 영양군 공무원을 대상으로 1/5 재택근무를 시범 실시한다.

군은 밀폐된 사무공간의 밀집도를 낮춰 주민과 밀접히 접촉하는 행정일선 공무원에 대한 감염을 사전에 방지하고, 나아가 확진자 발생시 최소한의 부서운영 인력 확보를 대비해 행정의 신뢰성을 제고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이번 재택근무 시범 실시는 영양군 공무원 중 임산부 또는 5세 이하의 자녀를 둔 직원을 우선적으로 배치한다.

그 밖에 독립성이 강한 업무나 사무실에서 근무하지 않아도 행정목적을 달성할 수 있는 공공부문을 대상으로 정부원격근무서비스(GVPN)를 통해 행정의 안정성과 연속성을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이밖에도 이달 18일부터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전 군민을 대상으로 추진 중인 ‘영양군 재난기본소득 지원금’은 시작 일주일 만에 지급률 65%를 넘어섰다.

23일부터는 사회적 거리두기 이행을 위한 ‘영양군청 점심시간 2부제’를 실시하는 등 영양군은 민과 관, 다각도로 대책마련에 총력을 기울이는 중이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코로나19의 확산세를 꺾고, 군민들의 평온한 일상을 위해 공직사회부터 더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여 위기 극복을 선도하겠다”면서 “앞으로도 공직이 솔선수범할 수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 방안을 꾸준히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김연학 기자  dusgkr0808@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