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핫클릭
안동문화예술의전당, 김성녀의 마당놀이 '심청이와 춘향이가 온다'24일 개관 10주년 기념 특별기획공연
  • 김연학 기자
  • 승인 2020.10.20 10:49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김연학 기자] 안동문화예술의전당은 오는 24일 저녁 7시 웅부홀에서 ‘김성녀의 마당놀이 심청이와 춘향이가 온다’ 공연을 추진한다.

이번 공연은 지역민에게 문화향유 기회를 제공하고자 준비한 개관 10주년 맞이 시니어층 특별 프로그램으로서 해학과 풍자의 정수를 느낄 수 있고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김성녀의 마당놀이 심청이와 춘향이가 온다’는 마당놀이의 여왕 & 인간문화재로 불리는 소리꾼 김성녀가 고전소설 심청전과 춘향전을 새롭게 각색한 공연이다. 

핑크빛 주인공 몽룡과 춘향, 착하기만 한 심청 그리고 나쁘기의 끝판왕 뺑덕어멈의 흥겨운 노래와 유쾌한 안무를 통해 풍자와 해학으로 가득한 우리 고전을 현대적 시각에서 재조명했다.

연희적 요소와 현대의 사회상을 절묘하게 빗댄 관객 참여형 공연으로 관람객과 함께 호흡하며 즐길 수 있는 흥겹고 신명나는 마당놀이를 만나 볼 수 있다.

‘김성녀의 마당놀이 심청이와 춘향이가 온다’는 5세 이상 관람 가능하며 관람료는 전석 1만 원으로 지역민의 안전을 위해 관람 입장 전 체온 측정 및 마스크 착용 확인, 개인위생 관리를 철저히 관리 할 예정으로 자세한 내용은 전화 (☎840-3600) 또는 안동문화예술의전당 홈페이지(Http://art.andong.go.kr)로 확인할 수 있다.

김연학 기자  dusgkr0808@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