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경북 상주 기독교 연수원서 3천명 모여 1박2일 행사인터콥 열방센터 주최···"20∼30명씩 짝 이뤄 잠, 주로 도시락으로 식사"
  • 김연학 기자
  • 승인 2020.10.12 15:04
  • 댓글 2
인터콥 선교회가 2020 겨울 세대별 선교캠프를 개최한 모습.

당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50명 이상 집회 금지 상태···방역당국 참석자 파악 중

[시사코리아저널=김연학 기자] 경북 상주시에 있는 한 기독교 연수원에 내·외국인 3천여 명이 모여 지난 9~10일 양일간 1박 2일간 선교행사를 한 사실이 드러나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당시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발령돼 50명 이상 집회 및 모임이 엄격히 금지돼 있던 상태였다.

12일 상주시에 따르면 '인터콥'이라는 기독교 선교단체에서 지난 한글날 연휴였던 9일과 10일 양일간 화서면 인터콥 열방센터에서 선교행사를 열었다.
이 행사에는 내국인은 물론 외국인들도 참석했으며 5개국어 동시통역으로 행사를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참석자들은 첫날 오후 대강당과 소강당 등에서 밤 11시까지 선교사 강의를 들었다.
다음날에도 오전 7시부터 오후 5시까지 같은 방식으로 선교사 강의가 이어졌다.
대부분 마스크를 착용했지만, 강의 중에 노래하고 뛰고 울부짖는 일도 있었다고 한 참석자는 전했다.

이들은 주로 대강당에 모였고, 자리가 모자라자 소강당에서 화상으로 강의를 들었다고 한다.

참석자들은 연수원 내 숙소에서 20∼30명씩 짝을 이뤄 잠을 자고, 주로 도시락으로 식사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최 측은 참석자에게 휴대전화를 모두 끄도록 지시하고, 사진을 찍을 경우 현장에서 모두 삭제하도록 조치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회비로 24만원씩을 받았고, 11월과 12월에도 같은 장소에서 행사를 열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상주시 등 방역당국은 9∼10일에는 거리 두기 2단계로 50인 이상 집회가 금지됐는데 인터콥이 몰래 행사를 연 것으로 보고 참석자들을 파악하고 있다.

이 단체는 1983년 8월 개척선교에 헌신한 소수 대학생에 의해 설립됐다고 홈페이지에서 밝히고 있다.
이 단체는 전 세계에 기독교가 전파되지 않은 지역을 찾아 사회봉사와 교회 개척을 병행하는 선교를 수행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2020년 현재 1,400여명의 선교사를 전 세계에 내보내고 있다고 주장한다.

김연학 기자  dusgkr0808@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2020-10-13 20:01:08

    하지말 라하면 더하는 교인들 문제중에큰문제이며 집회한사람들 다 구속이 정답입니다 답없다   삭제

    • 소피 2020-10-13 08:51:39

      지금같은 위기상황에 답답해도 대부분의 국민이 집에 머물며 조심하고 위기극복에 동참하는데 정말 극단의 집단적 이기주의를 보여주시네요.   삭제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